한미 정상회담, 북핵문제 '톱다운 방식' 접근 필요
한미 정상회담, 북핵문제 '톱다운 방식' 접근 필요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4.1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계획 밝혀
(사진출처=청와대)
(사진출처=청와대)

청와대가 12일(우리시간 기준)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브리핑했다. 이 브리핑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추진 계획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브리핑에서 “한미 양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 방안에 관해 의견을 같이하고 '톱다운(Top down) 방식'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점에도 동의했다”고 말했다.

‘톱다운(Top down)방식’이란 최종결정권자가 직접 협상을 리드하고 그 동력을 아래로 내려주는 식의 접근방법을 말한다. ‘보텀업(Bottom up)’ 방식과 반대되는 개념이다. 전문가들은 ‘톱다운(Top down)방식’이 모든 결정권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집중되어 있는 북한의 정치적 시스템에는 효과적인 대응방식이 될 것이라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의 정상회담을 통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도적 관여 노력이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포함하여 지금까지 진전을 이루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해 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함으로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해 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

정 실장은 “문 대통령이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하고 차기 북·미 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나갈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모두 마친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한미 정상회담을 잘 마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1박 3일간의 방미일정을 마치고 12일 서울에 도착한다.

이번 양국 정상회담이 앞으로의 4차 남북정상회담과 북미회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