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산불 이재민 애타는 마음 해갈되나
강원산불 이재민 애타는 마음 해갈되나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5.0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강원산불 피해복구 총1853억원 투입결정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마련된 종합복구대책
(사진출처=청와대)
(사진출처=청와대)

강원 산불 피해주민들에게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이하 당정청)는 강원 산불피해 종합복구 계획에 총 1853억원을 투입하기로 1일 확정했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고 구체적인 복구계획을 마련하여 예산을 신속하게 투입하고 주민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의회에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 심기준 상임부의장, 인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행안위 민주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과 행안위원 등이 당위원으로 참석했다.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진 영장관과 최문순 강원지사, 구윤철 기재부 2차관, 차영환 국조실 2차장, 김재현 산림청장 등이 청와대에서는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이 자리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브리핑을 통해 “당정청은 피해지역인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인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최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했다”며 “우선 총복구비 1천853억원을 신속하게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산불 피해복구를 위해 편성된 추가경정예산(추경) 940억 원을 서둘러 국회에 통과시켜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산불 예방 및 진화 인프라를 확충해 나가기 위해 대형 산불 진화형 헬기 도입 등을 위한 추경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원 산불 피해주민을 위해 모금한 국민 성금 470억 원은 전액 피해주민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이 중 173억원은 주택피해복구를 위해 지난 달 30일에 긴급 지원했으며 주택피해 뿐 아니라 인명 피해를 본 피해자들에게도 빠른 시일 내에 전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각 부처에서 시행하고 있는 이재민 구호, 일자리 지원, 긴급 영농대책 추진,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등 맞춤형 지원 대책도 지속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향후 대응에 참고할 수 있는 백서발간과 대응체계 문제점 개선을 위한 법령 개정 등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재민들을 위한 주택복구 문제와 주택마련도 가닥을 잡았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강원도와 피해 시군에 주택 철거비 9억원과 임시 조립 주택 설치비 11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전하며 “해당 시군이 주택을 철거하도록 해 주민이 직접 소실된 주택을 철거해야 하는 부담을 덜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재민 566세대 중 임시조립주택 거주를 희망하는 340세대를 위해 임시조립주택(5월입주예정)설치를 추진한다. 나머지 이재민에 대해서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임대주택 등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농기계 피해에는 22억원을 지원하고 각 시군에 직접 지원하는 복구비 외에 추가로 지원하는 127억원은 강원도가 자체 기준을 정해 현지 실정에 맞게 사용할 예정이다.

진 장관은 그 밖에 산림 회복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산림 복구에 697억원, 망상 오토캠핑장에 341억원, 속초 예비군 훈련장 등 군사시설에 99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화재가 발생하고 채 한 달이 안 되는 빠른 시간 안에 종합대책을 확정해 발표한 것은 유례없는 사례”라며 “시군과 협력해 확정 지어준 예산을 빠르게 집행해 이재민 고통을 최소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