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I·데이터 기반 출입국 시스템 고도화 작업 추진
정부, AI·데이터 기반 출입국 시스템 고도화 작업 추진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5.02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법무부, 지난 달 30일 MOU 체결
(사진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식 SNS)
(사진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식 SNS)

정부가 현재 공항과 만에서 운영하고 있는 출입국 시스템의 업그레이드를 꾀한다. 인공지능(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시스템을 구축해 국민들의 출입국 심사 절차 간소화 및 보안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법무부(장관 박상기)는 지난 4월 30일 법무부에서 ‘인공지능(AI) 식별추적시스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데이터·AI 지능 활성화 역할을 담당하는 과기정통부와 첨단 출입국 시스템을 확보코자 하는 법무부가 손을 맞잡은 결과물이다.

AI 중 컴퓨터 비전 분야에서 안면인식 기술 등에 대한 활용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그간 이를 제대로 개발·실증할 만한 계기가 마련되지 못했다.

때문에 양 부처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출입국 시스템의 선진화와 국내 AI 기술력 향상을 함께 도모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나아가 AI 분야의 혁신적·선도적 공공활용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품고 있다.

AI 기업들은 출입국시스템 개발·고도화 과정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조기 확보해 신시장 진출 기회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출입국시스템 측면에서도 데이터·AI 기반을 통해 출입국자를 안면정보로 정확히 식별해 국민들의 공항 출입국 심사는 간소화되고 안정성은 향상될 수 있어서다.

양 부처는 올해부터 AI 식별추적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시스템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상반기 중 역량있는 AI기업을 다수 선정해 기술개발을 경쟁적으로 추진하고, 인천국제공항에는 법무부 주도로 개발 기술을 실증·고도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오는 2022년까지 AI·데이터 기반 첨단출입국 시스템을 시범 운영함으로써 성능을 지속적으로 검증·고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토대로 현 출입국 시스템을 대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신뢰성이 확보되면 다른 공항과 만에도 확대할 계획이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