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에 이어 이번엔 전기매트, 라돈 검출 충격
침대에 이어 이번엔 전기매트, 라돈 검출 충격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5.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끊이지 않은 라돈의 공포 속 시민 불안감 증폭
원안위 허술한 라돈 관리 지적
(사진출처=원자력안전위원회)
(사진출처=원자력안전위원회)

2018년 라돈 침대 파문의 충격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인 가운데 최근 전기매트와 침구류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때문에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방사능 물질에 대 관리 능력을 향한 시선에도 불신이 쌓이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삼풍산업, ㈜신양테크, ㈜실버리치에서 제조한 가공제품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기준(연간 피폭선량 1mSv)을 초과하여 해당 업체에 수거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전기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적발된 삼풍산업의 전기매트 ‘미소황토’와 ‘미소숯’ ‘루돌프’ 등은 2017년 3월 이후 생산된 제품으로 기준치를 최대 9배 넘는 방사능이 검출됐다. 이 제품은 지금까지 580여개가 판매됐다.

㈜실버리치사가 만든 침구류 ‘황금이불’과 ‘황금패드’에서도 기준치를 최대 16배나 넘는 방사능이 검출됐다. 이 제품은 지금까지 1100 여개가 팔렸다.

㈜신양테크사가 만든 베개 중 ‘바이오실키’ 모델은 기준치보다 최대 6배의 방사능이 검출됐다. 그럼에도 최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는 이 베개가 라돈으로부터 안전하다고 홍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안위는 이들 제품 모두에서 방사성물질인 모나자이트가 사용됐다고 밝히며 제조·판매업체들에게 이들 제품을 수거할 것을 명령했다.

더 큰 문제는 태국에서 수입한 라텍스 매트릭스이다.

원안위는 국내 기업인 ‘시더스’사가 수입한 라텍스에서 방사능이 나왔지만 회사가 지난 2015년 파산해 수거명령을 내릴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 라텍스 매트릭스는 최고 5배의 라돈이 검출됐지만 회사가 파산해서 판매수량조차 파악이 안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5월부터 라돈이 검출돼 수거 명령이 내려진 침대 매트리스 등은 모두 17만 5천여 개이며 그 가운데 10만 6천여 개인 60% 정도만 수거된 상태다.

원안위 관계자는 “과거에 이미 팔려나간 제품들은 자료관리가 쉽지 않아 수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원안위의 방사능 라돈에 대한 허술한 관리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라돈 제품 처리방법에 대한 관련 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아 수거된 제품들은 비닐만 씌운채 방치돼 있는 상태다. 원안위는 빨라야 올 하반기에나 처리방법이 마련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방사성 원료를 넣은 제품의 제조를 막는 관련법도 만들긴 했지만 오는 7월에야 시행돼 그전까지 라돈 검출 제품은 계속 나올 확률이 높은 상황이다.

한편 지난해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상담 분석 결과 60대가 넘는 고령자들의 소비상담이 15.2% (7만7,588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상담건 중 5780건이 라돈 침대의 교환과 수거 지연 관련된 상담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