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랍 구출된 40대 여성 장 씨, ‘철수권고 지역’ 말리 여행 사실 논란
피랍 구출된 40대 여성 장 씨, ‘철수권고 지역’ 말리 여행 사실 논란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5.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르키나파소서 배냉 버스 이동 중 습격당해…프랑스군에 구출
외교부 “장 씨, 조기 귀국 희망…긴급구난비 지원 해당 안 돼”
“피랍 사실 파악 못한 무능한 외교부” vs “여행 위험지역 입국” 여론 엇갈려
서아프리카 여행 중 현지 무장 세력에 납치됐다가 프랑스군에 구출된 한국인 40대 여성 장씨가 외교부가 지정한 철수권고 지역인 말리와 여행자제 지역인 부르키나파소를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출처=외교부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서아프리카 여행 중 현지 무장 세력에 납치됐다가 프랑스군에 구출된 한국인 40대 여성 장씨가 외교부가 지정한 철수권고 지역인 말리와 여행자제 지역인 부르키나파소를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출처=외교부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프랑스군에 구출된 40대 한국인 여성 장 모 씨와 관련해 사회 각지에서 치열하게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장 씨가 외교부가 지정한 고위험 지역을 드나든 사실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장 씨가 귀국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항공비와 치료비 등 제반 비용을 지원하는 것은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것이라고 불편한 심경을 내비치고 있다. 외교부 측에서는 장 씨의 경우, 긴급구난비 지원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일차적으로 판단내리긴 했으나 좀 더 세부적으로 살펴보겠다는 방침이다.

장 씨는 1년 6개월 여 전 세계여행을 시작해 올 1월 북아프리카 모로코에 도착해 세네갈과 말리, 부르키나파소를 거쳐 지난 4월 12일(현지시간) 베냉 공화국으로 버스를 타고 이동 중 현지 무장 세력에 납치됐다. 장 씨 외에도 납치된 이들은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 등이다.

납치된 이들은 지난 10일(현지시간)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돼 이튿날인 11일 파리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피랍 28일 만에 구출된 장씨는 건강에 큰 이상은 없지만 심리적 안정이 필요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장씨 피랍사태를 두고 사회 각처에서 갑론을박이 치열하다. 일단 이번 사태와 관련해 책임 소재를 추궁하는 과정에서 외교부의 과실과 장 씨 개인의 처신을 두고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다.

외교부를 지적하는 쪽에서는 장 씨가 납치된 지 1개월이 넘도록 당국이 이 사실을 파악하지 못한 점을 문제시하고 있다.

앞서 외교부 측은 “가족이나 주변 지인의 신고, 수사 및 정보기관의 첩보, 영사콜센터 및 공관의 민원 접수 모두 받은 바 없다”면서 “함께 인질로 잡혔다고 구출된 미국인에 대해 미국 외교당국도 사전에 인지 못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장씨의 가족들 또한 3월까지 종종 연락이 오긴 했으나 4월 들어 연락이 끊기긴 했지만 실종신고 등 별다른 조치는 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교부를 질책하는 이들은 “우리 국민이 해외 무장세력에 납치됐음에도 1개월여가 넘도록 이를 파악하지 못한 점은 결국 외교부의 무능을 드러낸 셈”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반면, 이번 사태의 원인은 장 씨의 경솔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주장도 팽팽하다. 장 씨가 여행한 지역이 외교부가 여행을 삼갈 것을 권유한 지역임에도 이를 가벼이 여겼다는 것이다.

(사진출처=외교부)
(사진출처=외교부)

13일 현재 외교부는 홈페이지 등에서 모로코와 세네갈은 ‘여행유의(1단계)’, 부르키나파소는 ‘여행자제(2단계)’, 말리는 ‘철수권고(3단계)’ 국가로 분류된 상태다. 장 씨는 올 1월부터 이 지역들을 여행 중이었다.

정부는 여행경보 4단계에 해당되는 여행금지 지역을 여행한 국민에게는 행정제재 및 형사처벌 등을 가하고 있으나 이전 단계에 대해서는 처벌 규정을 명시하지 못하고 있다. 여권법에서는 여행금지 국가나 지역을 여행한 사람에게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외교부 설명에 따르면 장 씨는 조기귀국을 희망하는 상태라고 한다. 외교부는 해외에서 긴급 후송돼야 하는 국민에게는 긴급구난비로 항공비, 치료비 등을 지원한다. 그러나 장 씨는 개인여행 중이었으며 여행위험지역에서 피랍됐기 때문에 국가 재원을 지원해야 하는지를 두고 논란이 발생한 것이다.

일단 외교부 측은 장 씨의 사례는 긴급구난비 지원 사례에 해당되지는 않으나 좀 더 면밀히 검토한 뒤 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가나, 토고, 베냉에 체류 또는 방문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부르키나파소 및 베냉지역 및 인접 지역에서의 납치 등 강력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중인 점을 감안, 국경지역 등 고위험 지역 출입은 반드시 삼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피랍인 구출작전에 나선 프랑스 내에서는 ‘적색경보’ 지역에 들어선 자국민 2명에 대해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구출 작전 중 프랑스 군인 2명이 사망했기 때문이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최종문 주프랑스 대사를 통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감사인사와 전사 군인에 대한 애도 메시지를 전달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