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달창’ 발언 후 거센 후폭풍…사퇴요구 거론
나경원, ‘달창’ 발언 후 거센 후폭풍…사퇴요구 거론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5.13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혐오적 발언 책임져야” 정치권 여성의원·여성단체 강력 비난
文 막말 혐오발언 자제 언급, 나 대표 겨냥했나
(사진출처=자유한국당,청와대)
(사진출처=자유한국당,청와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달창’이란 발언이 연일 이슈가 된 가운데 정치권 여성의원들과 여성단체의 비난이 뜨겁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문재인빠’, ‘달창’이라고 표현했다. ‘달창’은 ‘달빛 창녀단’의 준말로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서 나온 표현이다. ‘달빛창녀단’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달빛기사단’을 빗대어 속되게 지칭하는 말이다. 해당 발언 이후 이 단어는 실시간 포털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고 나 대표는 3시간 만에 사과했다. 하지만 “단어의 정확한 의미나 표현된 유래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영교 및 5명의 여성 의원들은 13일 공동성명을 내고 “심각한 여성 모독 발언을 한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보수당 최초 여성원내대표’라는 타이틀을 내세우고 오른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공개석상에서 여성 혐오를 조장하는 저속한 비속어를 사용한 것은 국민에게 모욕을 준 행위”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러면서 “입에도 담지 못할 수준의 역대급 막말을 하고서도 논란이 일자 ‘용어의 뜻을 몰랐다’고 해명하며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져야한다”고 소리높여 비난했다.

같은 날 한국여성단체연합을 비롯한 여성단체들도 공동논평을 내고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극우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사용하는 여성혐오적 표현을 아무 비판없이 사용하는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문제”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정치인들이 극우커뮤니티의 여성혐오 표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철저한 성찰과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같은 당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前) 대표도 나 대표의 발언에 대해 우려의 뜻을 표명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심결에 내뱉은 단어가 보수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뜻을 모르고 사용했다면 더욱 큰 문제일 수 있고, 뜻을 알고도 사용했다면 극히 부적절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한편 문재인대통령도 나 대표의 발언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 혐오를 부추기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며 “대립을 부추기는 정치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일하지 않는 국회로 피해를 받는 것은 국민이며 험한 말로 경쟁하는 것이 아닌 좋은 정치와 정책으로 평가받는 품격있는 정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선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이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나 대표와 패스트트랙 이후 장외투쟁 중인 한국당을 겨냥해서 나온 말이 아니냐는 관측을 하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