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조 극적 타결, 교통대란 피했다
버스노조 극적 타결, 교통대란 피했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5.16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등 전국 버스정상운행
울산 뒤늦게 타결, 일부 요금인상 추가협상 남아
(사진출처=국토교통부)
(사진출처=국토교통부)

15일 예정된 서울·경기를 비롯한 전국의 버스파업이 노사간의 극적 타결로 철회돼 우려했던 출퇴근 버스 대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시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쉬었지만 아직까지 요금인상 및 추가협상에 대한 불씨가 남아 있다.

서울시는 파업예정 1시간을 남기고 노사간 극적으로 타결했다.

대구, 인천, 광주, 전남, 경남, 서울, 부산, 울산 등 8개 지자체 버스 노사도 임금 단체협상을 타결지었고 경기, 충북, 충남, 강원, 대전 등 5개 지역 버스 노조는 파업을 보류했다.

다만 울산은 15일 오전 8시를 넘겨 협상을 타결되어 아침 출근길 시민들이 다소 불편을 겪었다.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14일부터 시작한 조정회의에서 당초 노사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다가 추가협상을 이어간 끝에 임금 3.6% 인상, 정년 2년 연장, 복지기금 만료 5년 연장 등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협상이 타결되고 서울시는 비상수송대책을 해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 편의를 우선해 한발씩 물어나 합의점을 도출해낸 서울버스 노사 양측에 감사의말씀을 전하며 앞으로 시내버스 노사, 그리고 서울시가 더욱 합심하여 시민들에게 더욱 안정하고 편리한 시내버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14일 버스요금을 시내버스 200원, 좌석버스 400원씩 인상하겠다고 발표했고 이에 버스노조는 파업을 잠정 유보하고 29일까지 조정기간을 연장하여 추가교섭을 하기로 했다.

전국 버스노조가 파업을 쟁의하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 조정을 요청하고 버스업계에 대한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등의 추가 지원책을 내놓는 등 버스노조의 파업철회를 위해 노력해 왔다. 이 과정에서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버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지자체에 권고하기도 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보도문을 통해 “전국 버스가 정상운행중이라 다행이라고 밝히며 양보해준 버스 근로자와 업계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 52시간의 도입은 근로자와 국민의 생명과 안전과 직결된 사안인 만큼 이를 정착시키기 위해 정부는 버스공공성 강화대책을 마련하고 운전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앞으로 고용기금을 통한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버스 요금 일부 인상을 불가피하며 대중교통인 버스의 안전과 서비스향상은 버스근로자와 업체의 노력만으로는 완성되기 어렵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와 국민 모두가 함께 이루어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눈앞에 급한 불은 껐지만 앞으로 남은 버스노사간의 추가협상이 어떻게 진행될지가 미지수라 시민들의 불안감은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