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아파트 일가족 사망 사고, 막내 아들만 생존
의정부 아파트 일가족 사망 사고, 막내 아들만 생존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5.21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 시신서 주저흔, 딸 시선서 방어흔 각각 발견
친부 곁 흉기 3점 발견…아들 “경제적으로 많이 힘들어했다” 증언
(사진출처=YTN 뉴스 영상 갈무리)
(사진출처=YTN 뉴스 영상 갈무리)

경기도 의정부에서 아버지와 어머니, 딸 등 일가족이 사망한 채로 발견된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이 지난 20일 발생했다. 가족 중 유일한 생존자는 막내아들이다. 막내아들은 가족들이 생전 경제적인 이유로 회의도 많이 했고 자주 힘들어했다고 증언했다.

21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30분 경 의정부시 용현동에 위치한 모 아파트에 숨진 채로 발견된 일가족 3명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는 중이다.

경찰은 이날 부검을 통해 사망한 A씨의 경추에서 주저흔이, 딸 B양의 손에서는 방어흔이 각각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단 어머니 C씨에게서는 어떠한 저항의 흔적도 나타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사전에 합의를 마친 뒤 막내 아들이 잠든 사이에 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사건 초기에는 아버지 A씨가 먼저 목숨을 끊으려고 시도하다가 한번에 성공하지 못해 아내와 딸을 살해한 뒤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다. 그러나 현장에서 흉기 3점이 발견되자 처음 가족 구성원들이 합의 후 각자 목숨을 끊으려 했을 가능성도 떠올랐다.

막내아들 D씨는 경찰에 “새벽까지 공부를 하고 있었는데, 가족회의를 하던 아버지가 들어와 ‘지금까지 숙제하느라 고생했다’고 했다”며 “전날에도 경제적 어려움에 대해 가족 회의를 하며 울기도 했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 일가족 중 아들만 유일하게 살아남은 이유와 가족들이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한 이유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발견된 흉기는 피가 묻은 상태라 지문이 검출되지 않았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으나 분석에 시간이 빨려도 3~4일 이상 소요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