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결핵검진 등 의무실시 관리 강화
보건복지부, 결핵검진 등 의무실시 관리 강화
  • 임영빈
  • 승인 2019.05.2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결핵예방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 국무회의서 의결
결핵검진 실시하지 않은 의무기관에 과태료 부과기준 마련
(사진출처=보건복지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보건복지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정부가 의료기관이나 학교 등 의무기관에서 결핵검진 등을 의무적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시행령에서 과태료 부과기준을 정했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이하 복지부)는 결핵검진 등을 실시하지 않은 기관의 장에게 부과하는 과태료의 기준을 정한 「결핵예방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2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는 「결핵예방법」 개정으로 의료기관이나 학교의 장 등이 종사자·교직원에게 결핵검진 및 잠복결핵감염검진을 실시하지 않은 경우,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시행령에서 과태료의 부과 기준을 정한 것이다.

시행령에서 정한 과태료의 부과 기준은 다음과 같다.

우선 결핵검진·잠복결핵감염진 실시 의무가 있는 의료기관의 장, 산후조리업자, 초중고 학교의 장, 유치원·어린이집의 장, 아동복지시설의 장(결핵예방법 제11조 제1항에 규정된 결핵검진 의무자)가 결핵검진(연 1회), 잠복결핵감염검진(종사기간 중 1회)을 실시하지 않은 경우 과태료 금액은 1차 위반 100만 원, 2차 위반 150만 원, 3차 이상 위반 시 200만 원으로 한다.

위반 횟수의 산정은 최근 2년 동안 동일 위반 행위로 부과처분을 받은 경우 적용된다. 위반 내용·정도 등에 따라 과태료 금액의 1/2분의 범위 내에서 감경 또는 증액해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복지부 김기남 질병정책과장은 “지난 해 12월 결핵예방법 개정으로 결핵검진 등 의무실시 기관이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경우 과태료 부과·징수권자 및 부과기준에 관한 근거규정이 마련됐다”고 전했다.

또 “그 후속조치로 이번에 시행령이 개정돼 과태료 부과 기준이 구체화된 만큼, 결핵 검진 등의 실시 의무가 있는 기관은 종사자 등에게 법령에 따른 결핵검진·잠복결핵감염검진을 철저히 실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