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공정위원장, 광주 기아차 공장 방문해 “수소생태계 적극 지원” 약속
김상조 공정위원장, 광주 기아차 공장 방문해 “수소생태계 적극 지원” 약속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6.0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2년까지 친환경차 생산비중 10% 이상 확대”
“자동차업계 조선기자재 업체 어려움 되풀이 말아야”
(사진출처=공정위)
(사진출처=공정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3일 기아자동차(이하 ‘기아차’) 광주 공장을 방문,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이 현재 추진중인 수소 생태계 구축, 협력업체 상생 및 광주형 일자리 사업 등 일련의 정책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의사”라고 밝혔다.

아울러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바뀌는 전환기를 맞아 우리나라 자동차 대표기업인 현대차 그룹이 다가올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것이야말로 협력·유관업체 상생 및 좋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는 관건이 된다”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과 현대차그룹 관계자 등이 참석한 이번 간담회는 수소·전기차, 자율주행 등 구조적 변화에 직면한 자동차 업계의 미래 대비 전략을 듣고 협력·유관업체와의 상생 및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현대차 그룹의 방안들을 민관이 함께 고민하자는 취지하에 마련된 행사다.

이번 간담회에서 기아차는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대비한 그룹 차원 대응방향 및 상생협력 사례 그리고 향후 추진방향 등을 발표했다. 발표를 맡은 기아차 신동수 상무는 미래 친환경 자동차 개발방향, 지역별 Maas(Mobility as a Service) 사업확대, 자율주행 사용화, 인공지능(AI)·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보급 등을 소개했다.

(사진출처=공정위)
(사진출처=공정위)

아울러 현대차 그룹은 자동차 산업 경영 안전화 및 재도약을 위해 △경영안정화 지원 △친환경/미래차 부품 육성 지원 △1`3차 협력사 상생 생태계 강화 등 세 가지 방안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자동차 산업이 조선기자재 산업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현대차그룹의 상생협력 문화를 2차 이하 협력업체까지 확산시켜 중소 부품업체의 미래 대비 경쟁력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광주형 상생 일자리 사업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현대차 그룹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