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기재부, 국내 대표 석유화학업체와 소통의 시간 마련
공정위-기재부, 국내 대표 석유화학업체와 소통의 시간 마련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6.13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지원 및 지역공헌 활동, 상생 협력 강화 다짐
(사진출처=기획재정부)
(사진출처=기획재정부)

국내 대표적인 석유화학업체가 한자리에 모여 지역 상생 발전을 위한 협력을 다졌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3일 정부대전합동청사에서 석유화학업체 6개사 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롯데케미칼, LG화학, KCC, 코오롱인더스트리, 한화토탈, 현대오일뱅크 6개사와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충남지역 산업단지에 입주한 석유화학업체의 상생 협력과 지역공헌 활동에 대한 성과를 듣고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최근 우리 석유화학 산업의 경쟁 환경이 녹록치는 않지만, 당장 현실이 어렵다고 해서 그동안 일궈온 상생협력 정책이 등한시되거나 국민 안전이 도외시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참석한 6개사는 금융지원, 기술지원, 동반성장 사업, 지역 인재 채용 등을 통해 상생 모범업체로 평가받고 있다. 이들은 그간의 지역공헌 활동에 대한 관련 사례를 발표했으며 이에 김 위원장은 고마움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역에서 사랑받고 존경 받는 기업이 곧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 대한민국 일류 기업이 될 수 있다”면서 “석유화학업체들이 현재 진행 중인 지역인재 채용 및 지역기업 육성 등의 프로그램을 좀 더 내실 있게 운영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미중 무역분쟁으로 중국 경기가 둔화하면서 국내 석유화학업계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국내 석유화학제품의 주요 수출국이 중국이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가 석유화학업체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울산 SK이노베이션 석유화학제품 콤플렉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 같은 정부의 의지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석유화학 산업은 자동차나 선박에 비해 전후방 연관 효과를 따져보면 2~2.5배 효과가 있을 정도로 중요한 분야"라며 "제조업의 6%, 수출의 8% 이상을 차지하는 제조업 주력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도 지난해 말 올해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12개 역점 산업에 석유화학을 포함시킨 바 있다"고 말하며 "이달 말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석유화학 산업 지원 방안을 포함시킬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석유화학업계는 부지 부족과 인프라 노후화에 따른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개별 기업의 어려움에 대해 맞춤형으로 할 수 있는 일도 관련 부처와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5월 화학제품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2% 하락한 36억 33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석유화학제품 수출액은 500억 달러에 육박했지만 올해 400억 달러를 밑돌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석유화학산업주도 약세를 보이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13일, 전 거래일과 동일한 25만 8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LG화학은 같은 날 전 거래일(36만 1000원) 대비 3.56%(1만 2000원)이 상승한 34만 900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LG화학은 중국 지리 자동차와 손을 잡는다고 전했다.

LG화학은 중국 지리 자동차와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해 지리자동차와 자회사의 중국 출시 전기차에 배처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LG화학은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이 소식으로 인해 13일 주가는 상승했다.

KCC도 상승세를 보였다. KCC는 동일 전 거래일(27만 3000원)대비 0.74%(2000원)증가한 27만 1000원에 장 마감했다.

이날 KCC는 정몽진 회장의 가평광산을 매입했다는 공시를 올렸다. KCC가 가평광산을 매입하면서 원재료의 안정적인 수급이 기대될 전망이다. 그간 KCC는 일감몰아주기라는 시선이 팽배했으나 정 회장이 가평광산을 감정평가액보다 낮은 금액으로 매각했으며 KCC가 광산 및 광업권 자체를 사들이면서 그간의 논란을 잠재우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