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도끼 난동범으로부터 원아들 지키려다 머리다친 교사
손도끼 난동범으로부터 원아들 지키려다 머리다친 교사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6.1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난동 40대 男, 3명 다치게 해
보육교사 재빨리 문 잠가 큰 피해 막아
해당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출처=보건복지부)
해당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출처=보건복지부)

한 보육교사의 발빠른 대처가 어린이집 원아들의 생명을 구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13일 성동구 소재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를 휘둘러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한모 씨(47세·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 씨는 13일 오전 10시 20분쯤 길이 30cm가량의 손도끼 2개를 들고 어린이집 앞에 나타나 위모 씨(65세·여)에게 손도끼를 휘둘렀다. 위 씨는 이 어린이집에 다니는 손녀에게 약을 가져다 주고 나오던 길이었다.

한 씨는 이어 어린이집 옆 문화센터 강사 김모 씨(33세·여)도 공격했다.

이 때 어린이집 교사 문모 씨(30세·여)는 위씨가 쓰러지는 것을 보고 밖으로 나왔다. 그러자 한씨는 문 씨에게도 손도끼를 휘둘러 가격했다.

문 씨는 어린이집을 나올 당시 한 씨와 눈이 마주치자 재빨리 어린이집 출입문을 잠갔다. 당시 어린이집 안에는 3세 이하 어린이 53명과 원장 및 9명의 보육교사가 있었다. 문 씨의 발빠른 대처로 하마터면 큰 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을 막은 것이다.

한 씨의 공격으로 머리를 크게 다친 위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와 문 씨도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평소 아이들을 아낀 어린이집 교사 문 씨는 아이들을 지켜야 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며 당시 아찔한 상황을 소회했다.

한편 한 씨는 어린이집과 같은 건물에 위치한 교회에서 일하는 친형을 만나기 위해 사건장소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조사에서 한 씨의 형은 “동생이 돈을 빌려 달라고 했는데 거절한 적이 있다”며 “이 일에 앙심을 품고 찾아온 것 같다”고 진술했다.

한 씨는 사건 현장에서 형이 나타나자 달아났고 한 씨의 형은 1km가량 그 뒤를 쫓았다. 사건 현장을 지나가던 행인이 위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으며 한 씨는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역 근처에서 경찰에게 체포됐다.

경찰은 “체포당시 한씨는 음주상태가 아니었다”며 “한씨가 정신질환과 관련해 병원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범행현장의 CCTV를 확보해 한 씨의 동선과 범행동기 조사에 주력하고 있다. 한 씨는 현재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건으로 어린이집 학부모들은 놀란 가슴을 안고 어린이집으로 달려왔다. 학부모들은 평소보다 이른 시간에 어린이들을 집으로 데리고 갔고 어린이집은 2시 30분경 문을 닫았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