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인천시 붉은 수돗물 원인, 무리한 수계전환”
환경부 “인천시 붉은 수돗물 원인, 무리한 수계전환”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6.1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정상공급” 대책 발표
해당 지역 피해 학교 151교…20여일 가량 학생 급식 차질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와 박남춘 인천시장(왼쪽)이 지난 17일 오후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청라배수지를 찾아 현재 공급중인 수돗물의 수질현황을 점검 중이다. (사진출처=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와 박남춘 인천시장(왼쪽)이 지난 17일 오후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청라배수지를 찾아 현재 공급중인 수돗물의 수질현황을 점검 중이다. (사진출처=환경부)

지난 5월 30일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이하 인천시) 일대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이 드러났다. 수계전환 과정에서 준비 부실과 미흡한 초동대처가 원인이었다. 정부는 오는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수돗물이 정상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사고 원인과 정상화 방안 등을 발표했다.

우선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는 인천 서구 공촌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정기점검 과정에서 인천 남동구 수산·남동정수장의 정수를 대신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다.

평상시 공촌정수장에서 영종지역으로 수돗물을 공급할 때에는 자연유하방식으로 공급했지만, 이번 수계전환 시에는 가압해 역방향으로 공급했다.

원칙적으로 역방향 수계전환 시에는 관흔들림, 수충격 부하 등의 영향을 고려해 정방향의 그것보다 더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갖고 사이사이 이물질 발생여부를 확인한 뒤 정상상태가 됐을 때 공급량을 서서히 늘려나가야 한다.

(사진출처=환경부)
(사진출처=환경부)

그러나 역방향으로 유량을 1700㎥/h에서 3500㎥/h으로 증가시키면서 유속이 기존 0.33m/s에서 0.68m/s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로 인해 관벽에 부착된 물때가 떨어져 관 바닥의 침적물과 함께 검단과 검안지역으로 공급돼 이들 지역에서 초기 민원이 발생한 것이다.

설상가상 5시간 뒤 공촌정수장이 재가동될 때 기존 공급방향으로 수돗물이 공급되면서 관로 내 혼탁한 물이 영종도 지역으로까지 흘러들어갔다.

조사 결과 수계전환 과정에서 인천시의 사전대비 및 초등대처에서도 미흡함이 드러났다.

본래 국가건설기준 상수도공사 표준시방서 상 ‘상수도 통수·수계전환·준공’(KCS 57 30 40)에서는 수계전환 작업 시 유수방향의 변경으로 인한 녹물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한 시간을 두고 이토밸브, 소화전 등을 이용해 충분한 배수를 실시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더불어 제수밸브를 서서히 작동해 유속변화에 의한 녹물이나 관로 내부에 부착된 물때가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해 녹물 드잉 수용가에 유입되지 않도록 충분한 배수작업을 하도록 함께 규정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녹물 발생 방지를 위해 충분한 배수, 밸프 개폐 작업 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그러나 인천시는 수계전환 전 수돗물 대체공급을 위한 공급지역 확대방안 대응 시나리오 작성 시 각 지역별 밸브 조작 위주로만 계획을 세운 것으로 드러났다. 또 밸브 조작 단계별 수질변화에 대한 확인계획되 사전 수립하지 않아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에 적기 대처하지 못했다.

이와 더불어 북항분기점의 밸브 개방 시 유량증가와 함께 일시적으로 정수탁도가 0.6NTU로 먹는물 수질기준(0.5NTU)을 초과했으나 정수장에서는 별도의 조치 없이 수용가로 공급한 사실도 함께 확인됐다. 이로 인해 지역 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골든타임도 놓쳤다.

(사진출처=너나들이 검단.검암맘 카페)
(사진출처=너나들이 검단.검암맘 카페)

사태 발생 후 3주 가량 됐음에도 문재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자 인천 시민들의 분노도 그만큼 커져갔다. 지난 16일 너나들이검단검암맘, 검담총연합회, 인천서구평화복지연대 등 커뮤니티가 인천 서구 수돗물 피해 주민대책위(준)를 구성했으며 이튿날(17일) ‘인천 서구 수돗물 사태 규탄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시민 2000여명이 참석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번 사태로 지역 상권이 붕괴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의 검단·검암·영종 지역 주민들의 피해 사진이 잇달아 올라오는 가운데 주민들은 박남춘 인천시장의 공개사과와 함께 학생 급식문제 해결, 피해보상 약속, 재난지역 선포, 수습과정 공유 등을 요구했다.

이튿날 17일 박 시장은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반적인 수계전환이나 단수 때 발생하는 적수 현상이 일주일이면 안정화된다는 경험에만 의존해 사태 초기 적극적인 시민 안내와 대응이 미흡했다”며 “수질검사 기준치에만 근거해 안전성엔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설명해 불신을 자초했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모든 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위기대응 매누얼을 준비해 놓지 못한 점, 초기 전문가 자문과 종합대응 프로세스가 없었다”고 인정하며 성난 시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이날 오후 인천 서구 공촌정수장과 청라배수지 등을 방문해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약속했다.

한편, 정부는 인천시와 함께 이물질을 완전 제거해서 사고 이전 수준으로의 수돗물 수질 회복을 위해 공촌정수장 정수지 내의 이물질부터 우선 제거 작업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후 송수관로, 배수지, 급수구역별 소블럭 순으로 오염된 구간이 누락되지 않도록 배수작업에 임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수자원공사,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병입(병에 담음) 수돗물과 급수차 등을 차질 없이 지원하고 오염물질 제거를 위한 기술지원을 이어가 수돗물 공급 정상화를 앞당기겠다는 복안이다. 학교 수질 검사·분석 등 사후 관리도 지속해서 지원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과 같은 국민들게 큰 불편을 끼치는 수돗물 공급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의 사고를 교훈으로 삼아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이번에 문제가 된 직결급수지역의 문제점을 점검하고 비상사태 발생 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거나 배수지를 통한 급수방식으로의 전환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