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3자 정상회담, ‘종전 66년’ 판문점서 극적 성사
남·북·미 3자 정상회담, ‘종전 66년’ 판문점서 극적 성사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6.30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올 수 있어 영광…만나서 기뻐”
김정은 “트럼프, 남다른 영단으로 군사분계선 넘어”
(사진출처=BBC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출처=BBC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세기의 만남이 극적으로 성사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만남을 가졌다. 종전 선언 후 66년 만에 미국과 북한, 양국 지도자가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평화의 악수를 나눴다.

2019년 6월 30일 오후 3시 45분경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군사분계선 위에서 만나 악수를 나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잠시 넘어갔다가 다시 김 위원장과 함께 남측으로 이동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역대 미국 대통령 통틀어 최초로 육로로 휴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은 대통령이 됐다. 이후 두 정상은 남측에서 취재진 질의에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말 좋은 날이다. 북한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고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아가자”라고 화답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남측 자유의 집에서 나오면서 3국 정상 간 만남이 즉석에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가리켜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은 미국 대통령”이라며 “좋지않은 과거를 청산하고 좋은 앞날을 개척하는 남다른 용단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더 좋게 포현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3자 회동은 사전에 계획된 것이 아니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동을) 어제 오후에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