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강원, 올해 첫 폭염경보 발령…주말까지 불볕더위 지속
서울·경기·강원, 올해 첫 폭염경보 발령…주말까지 불볕더위 지속
  • 임영빈
  • 승인 2019.07.0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 기온 최고 35℃ 내외…기상청 “야외활동 가급적 자제”
(사진출처=기상청 날씨누리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출처=기상청 날씨누리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과 경기·강원도 일부 지역에 올해 첫 폭염경보가 5일 발효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전날 이들 지역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상향 조치했다.

폭염경보는 낮 기온이 35℃ 이상인 날이 이틀 연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될 시 조치된다. 서울의 경우 이날 수은주가 34℃까지 치솟았다.

기상청은 이번 무더위의 원인이 장마전선 북쪽에서 고온건조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동시에 계속되는 햇빛과 동풍이 맞물린 것에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번 무더위는 주말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특보가 발여된 지역에서는 농축산업이나 보건 등 분야에서 폭염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면서 “온열질환에 걸리기 쉬우니 염분과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하며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주말 무더위가 지나가면 다음 주에는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제주도 남쪽 해상에 머물고 있던 장마전선이 다시 북상해 10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다소 누그러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후 이달 말까지는 낮 기온이 30℃ 내외를 기록하며 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