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국 기업 실질적 피해 발생 시 맞대응”
文대통령 “한국 기업 실질적 피해 발생 시 맞대응”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7.0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 무역 제한 조치 철회와 성의 있는 협의 촉구
중장기적으로 대일 무역수지 적자 개선
(사진출처=청와대)
(사진출처=청와대)

일본 정부가 반도체 등 3대 핵심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한 지 1주일이 지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기업에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해 이와 같이 발언했다. 아울러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서도 차분하게 노력해 나가겠다”며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며 “무역은 공동번영의 도구여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믿음과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어려움을 헤쳐 나가기 위해 소통과 단합의 필요성을 재차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전례 없는 비상한 상황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라며 “상황의 진전에 따라서는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은 경제력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서가는 경제 강대국”이라면서 “여야 정치권과 국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셔야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수십 년간 누적되어왔던 대일(對日) 무역수지 적자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30대 그룹 총수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일본 수출 규제로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과 대책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