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 일본 수출규제 관련해 文에 회담 제안
黃, 일본 수출규제 관련해 文에 회담 제안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7.15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일대미 특사 파견 요청 외교안보라인 교체 요구도
한미일 공조 복원이 문제 해결 핵심
대일 및 대미특사 파견, 국회차원의 방미대표단 추진 제안
외교라인을 조속히 교체 요구
民官政, 협력 대응 시스템 구축
(사진출처=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사진출처=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청와대 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청와대가 황 대표의 제안에 어떻게 대응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황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야기된 현 위기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청와대에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먼저 현재 일본이 자행하고 있는 퇴행적 경제보복은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라며 성토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지난 8개월 동안 예후와 경고를 무시하고 이에 대비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하며 면피용 생색내기 이벤트에만 여념하는 정부의 행태를 비난했다.

황 대표는 문제 해결의 핵심은 ‘한미일 공조’를 복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혜의 정신과 대화로 일본과 오해를 풀고 ‘한미일 경제안보 공동체’는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현 위기를 최소화하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들기 위해 다음과 같은 정부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첫째, 서둘러 대일특사를 파견하여 한국의 국익을 중심에 두고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한일관계를 구축해 미래지향적인 상생의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중요한 것은 타이밍이며 시간을 끌지 말고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둘째 미국을 설득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미국이 나서야 일본의 독주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대일특사 및 대미특사 파견, 국회차원의 방미대표단 추진등을 제안했다.

셋째 외교라인을 조속히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과 같은 사태를 만든 외교라인의 무능과 무책임을 질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넷째 장단기 해법을 찾아나갈 협력 대응 시스템을 서둘러 구축해야 한다고 전했다.

정부과 경제계, 정치권이 함께하는 민관정 협력 위원회를 대안으로 내세웠다.

이를 위해 한국당 내에 일본수출규제 대책 특위 등을 구성하며 국회 내에도 ‘일본 구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전하며 청와대의 조속한 답변을 촉구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