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스마트팜’ 혁신밸리 중앙협의체 발족
농식품부, ‘스마트팜’ 혁신밸리 중앙협의체 발족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7.1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밸리에 대한 농업인·소비자단체 등 의견수렴 위한 소통 창구 마련
(사진출처=농림축산식품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농림축산식품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가 「‘스마트 팜’ 혁신밸리 중앙 협의체(이하 협의체)」를 구성하고 16일 세종정부청사에서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의 주요목적은 ‘스마트 팜’ 혁신밸리(경북, 경남, 전북, 전남 4개소) 추진이 본격화됨에 따라 이해관계자 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농촌 청년유입, 농업전후방 산업과의 동반성장 등 혁신밸리 기대효과를 보다 구체화하는 데 있다.

농식품부와 선도농업인, 농업인 및 소비자단체와 함께 시설원예, 농업로봇, 인공지능(AI)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20인으로 구성된다.

첫 회의에서는 ‘스마트 팜’ 혁신밸리 추진현황을 고융하고, 혁신밸리의 성공적인 조성과 운영을 위해 협의체가 논의해야할 과제에 대해 참여자 간 의견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회의에 참석한 농업인과 소비자, 전문가 모두 ‘스마트 팜’의 도입 필요성과 혁신밸리가 청년 유입 및 전후방 기술혁신을 위해 추진하는 점에 공감을 표했다.

기존농업인과 청년농업인의 협업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며 농업 전후방 기업 뿐 아니라 농민·소비자 입장에서 바라는 ‘스마트 팜’ 기술·제품 수요 파악 등 또한 필요하다는 의견도 함께 제기됐다.

향후 중앙협의체는 반기별로 진행될 계획이며, 관련 분야별 의견수렴 또는 전문가의 추가 검토가 필요한 경우 2개 분과(농업인·소비자, 전문가)로 나누어 운영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중앙협의체를 통해 농식품부는 제안된 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대책방안을 마련하고, 협의체 의원들은 관련 분야에 대한 정보제공, 의견제시, 자문협조 등 주체별 역할을 잘 수행해 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