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경제위급상황 인정, 3년만에 전격 금리인하
한은 경제위급상황 인정, 3년만에 전격 금리인하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7.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갈등, 반도체 시황, 일본 수출규제까지 악재겹쳐
미국에 앞선 선제대응, GDP성장률 2%대 초반 예상
(사진출처=한국은행)
(사진출처=한국은행)

미중 무역갈등과 반도체 불황으로 경기침체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예상을 깨고 3년만에 금리인하를 단행했다.

한국은행(총재 이주열, 이하 한은)은 18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 본회의를 열고 통화정책방향을 논의한 끝에 이달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 연 1.5%로 인하했다. 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1.25% → 0.25%p) 이후 3년 1개월 만이다. 그동안 기준금리는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에 0.25%p씩 올랐다.

한은의 이같은 금리인하 단행은 미·중 무역갈등과 반도체 불황 및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라는 악재가 겹치면서 경기 부양의 필요성이 커졌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당초 채권 전문가 70%가 동결을 예상한 만큼 이번 금리인하는 다소 파격적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이 총재는 불안정한 국제경기 상황과 내수경기침체로 경제성장세가 완만해지면서 앞으로 국내경제의 성장흐름은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되고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도 당초 예상보다 지연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금년중 GDP성장률은 지난 4월 전망치(2.5%)를 하회하는 2%대 초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4월 전망경로를 하회하여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내년 이후 1%대 초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총재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