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바닷바람 맞으면서 금연 결심하세요
시원한 바닷바람 맞으면서 금연 결심하세요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7.2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강릉시 경포대 ‘금연 결심의 종’ 제막식 및 금연캠페인 개최
다양한 금연 행사 마련, 금연 의지 다져
(사진출처=보건복지부)
(사진출처=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23일 강릉시 경포해변에서 ‘금연 결심의 종’ 제막식을 열고 금연캠페인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포해변의 ‘금연 결심의 종’은 누구나 언제든지 이 종을 타종함으로써 흡연자는 금연을 다짐하고, 비흡연자는 금연을 응원·지지할 수 있도록 마련한 조형물이다.

이번 제막식은 경포해변에서 올 신년에 실시한 금연캠페인 ‘2019년, 금연 결심의 종을 울려라!’ 행사의 연장선상으로, 경포해변을 찾는 관광객 및 지역주민의 금연결심이 신년뿐만 아니라 연중 지속될 수 있도록 금연 동기를 부여하고자 기획됐다.

강릉시는 작년 4월 9일부터 경포해수욕장을 포함한 강릉시 해수욕장 20곳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그리고 올해 7월 1일부터는 공동주택의 복도, 계단, 엘리베이터, 지하주차장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해 지역주민의 금연을 위해 적극 노력해왔다.

강릉시는 ‘금연 결심의 종’ 제막식 외에도 가족, 친구, 연인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참여 행사를 마련했다.

우선 금연 상담 부스를 마련하여 관광객을 대상으로 폐활량, 일산화탄소(CO)측정 및 무료 금연상담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금연 결심 1회용 문신을 그려주는 행사를 마련하여 올해 금연 주제인 ‘금연본능’과 금연 응원 문구를 팔, 얼굴 등에 그려 넣어 주어 흡연자의 금연 결심 의지를 응원한다.

SNS를 이용한 자발적 금연문화 확산을 위해 ‘금연 결심의 종’ 조형물 또는 다양한 행사 참여 인증사진을 개인 SNS채널에 해시태그(#금연본능)를 걸어 게시하면 소정의 기념품도 증정한다.

보건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금연 결심과 시도는 주로 연말 연초에 많이 이루어지는데, 이번 행사를 통해 금연에 실패한 사람들의 금연 의지를 북돋아 흡연자들이 다시 금연을 시도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담배 없는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여 건강한 여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