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 對국민 메시지 전달
文 대통령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 對국민 메시지 전달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8.0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대응 차원 긴급 임시 국무회의 주재
(사진출처=청와대)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에 한국을 배제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부당한 경제보복 행태에 대해 맞서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은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절차 우대국 목록)’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2일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긴급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사안의 엄중함 만큼 이날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은 생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국무회의 모두발언 생중계는 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은 외교적 해법을 제시하고 막다른 길로 가지 말 것을 경고하며 문제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대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끝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외교적 해결 노력을 외면하고 상황을 악화시켜온 책임이 일본 정부에 있는 것이 명확해진 이상, 앞으로 벌어질 사태의 책임도 전적으로 일본 정부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조치는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이라고 전하며 “일본이 우리 경제를 공격하고 우리 경제의 미래성장을 가로막아 타격을 가하겠다는 분명한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조치는 일본의 조치로 인해 우리 경제는 어려움에 처했지만 우리는 다시는 일본에게 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력하게 피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수많은 역경을 이겨내고 오늘에 이르렀으며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우리 기업들과 국민들에겐 그 어려움을 극복할 역량이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위기 상황에 대하여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의 대체 수입처와 재고 물량 확보, 원천기술의 도입,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공장 신‧증설, 금융지원 등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단호하게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의 조치 상황에 따라 우리도 단계적으로 대응조치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기업,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와 사, 그리고 국민들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충분히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또한 “지금의 도전을 오히려 기회로 여기고 새로운 경제 도약의 계기로 삼는다면 우리는 충분히 일본을 이겨낼 수 있다”고 다짐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