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인공지능 대학원 2곳 하반기 추가 모집
과기정통부, 인공지능 대학원 2곳 하반기 추가 모집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8.0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카이스트, 고려대, 성균관대 선정
(사진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가 인공지능(AI) 시장을 선도할 최고급 인재를 양성하는 인공지능 대학원 2곳을 추가로 선정·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인공지능 분야 고급인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부터 인공지능대학원 학과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9월에 KAIST, 고려대, 성균관대 3개 대학을 선정해 개원할 예정이다.

그러나 시장수요를 충족하기에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에 2개 대학을 지원할 수 있는 20억 원을 편성했고 국회 심의가 완료돼 이를 추진하게 됐다.

이번 추경을 통한 인공지능대학원 지원사업은 올 상반기에 3개 대학 선정 시와 동일한 지원방식과 요건으로 진행하되, 입학정원 최소 요건은 기존 연 40명에서 45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인공지능대학원 주요 요건은 △인공지능 석박사 과정 개설을 위한 인공지능 개별학과 설치 및 전임교원 7명 이상 구성(교육부 기준), 학생정원 45명 이상 확보는 필수 조건으로 부여 △인공지능 특화 교육과정 개설 및 연구 몰입환경 조성, 산학협력, 국제 공동연구 지원 등에 대해서는 대학 여건에 맞춰 자율적으로 제시 등이 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9월 내 2개 대학을 선정할 계획이며, 선정된 2개 대학은 2020년 봄학기(3월)에 대학원 학과를 개설하게 된다.

과기정통부 민원기 차관은 “인공지능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최고급 인공지능 인재 확보는 필수”라면서 “인공지능대학원이 인공지능 인재양성의 메카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대학 지원 수를 확대하고 내년에는 개별학과 신설 이외 대학 여건에 맞춰 인공지능대학원 과정이 확대·운영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해 부족한 인재 양성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대학은 9월 6일까지 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 전담기관인 정보통신기획평가원에 사업계획서를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