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여름철 벌 쏘임 사고 주의” 신신당부
행안부 “여름철 벌 쏘임 사고 주의” 신신당부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8.15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명절 앞두고 벌초 작업 중 사고 발생키도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가 15일 여름이 되면서 벌의 활동이 왕성해짐에 따라 벌 쏘임 관련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 간 벌집제거 건수는 총 73만 172건으로 연평균 14만 6034건이 발생했다.

지난해 통계를 분석해 보면, 전체 벌집제거 건수 14만 7003건 중 8월의 벌집제거 건수가 5만 3978건(36.7%)으로 가장 많았으며,9월에도 3만 152건(20.5%)이 발생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의하면, 같은 기간 벌 쏘임 사고로 인해 병원을 찾은 환자의 수는 총 7만 72명이었다.

시기별로 살펴보면, 여름철(7~9월)에 발생한 환자가 5만 2183명으로 전체 환자 수의 74.5%를 차지했으며, 그 중 8월이 1만 9286명으로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8~9월이 벌의 산란기인 만큼, 벌의 개체 수가 많아질 뿐만 아니라 사람의 작은 행동에도 벌이 민감하게 반응해 곧장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시기에는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가는 사람이 많아지는데, 벌집을 건드리지 않도록 조심하고 벌이 가까이 다가오면 위협하지 말고 즉시 대피해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