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저상버스 수 늘린다…국토부, 91억 규모 추경 투입
친환경 저상버스 수 늘린다…국토부, 91억 규모 추경 투입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8.2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저감 및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등 1석 2조 노려
(사진출처=국토교통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국토교통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가 친환경 저상버스를 추가 도입할 수 있도록 91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 투입을 예고했다.

27일 국토부는 이번 추경 91억 원은 200여대를 지원할 수 있는 금액으로, 국토부는 올해 본예산으로도 친환경 저상버스 354대(전기 319대, 수소 35대)분에 대해 예산을 지원키로 결정한 바 있다.

현재 시내버스용 전기버스는 모두 저상버스 모델로 출시되고 있다. 국토부는 2021년가지 전체 시내버스의 42%를 저상버스로 교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어 친환경 저상버스 보급을 지속 확대할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저상버스가 확대되면 미세먼지가 저감돼 국민들의 건강에도 이로울 뿐만 아니라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도 높아지게 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