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 경기 동두천에 국가산업단지 세운다
전북 전주, 경기 동두천에 국가산업단지 세운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9.0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산업 기반 조성으로 소재부품산업 국산화 및 R&D기술 고도화
동두천 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지원대책,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전주와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사진출처=국토교통부)
전주와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위치도 (사진출처=국토교통부)

국토부가 전주와 동두천의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팔 걷고 나선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2일 전북 전주에 탄소산업이 특화된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66만㎡)’와 접경지역인 경기 동두천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두천 국가산업단지(27만㎡)’의 산업단지계획을 승인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는 2014년 3월 지역특화산단으로 선정되어 2017년에는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추진돼 왔다. 전주에서는 탄소소재 산업을 중점산업으로 육성해 왔으며 국가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왔다.

탄소소재산업은 자동차·항공·레저 등 활용분야가 넓고 전후방 산업 육성효과가 크며 에너지 절감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대두돼 왔지만 원천기술이 취약하여 일본의 수입의존도가 높았다.

국가산단이 조성되면 기존 탄소소재 생산시설과 국제탄소연구소, 탄소융합기술원 등 연구기관의 기술지원 등을 통해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할 수 있데 된다. 이에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탄소소재 복합 클러스터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두천 국가산업단지는 주한미군기지 평택이전에 따른 동두천시 산업공동화 및 도시쇠퇴를 방지하기 위한 동두천 지원대책(2015.6)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2017년 예타 및 2018년 수도권정비심의 등의 절차를 통해 결실을 맺게 됐다.

동두천은 지난 60여 년간 시 전체 면적의 42%를 미군부대에게 공여지로 제공되어 개발이 제한돼 왔다. 하지만 미군기지 이전에 따라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새롭게 거듭날 전망이다.

본 단지에는 섬유 및 의복 업종과 미래산업 변화를 감안하여 전자부품 등 업종을 유치할 계획이며, 향후 동두천과 경기북부지역이 패션산업의 첨단 클러스터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련시설 집적과 기반시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승인된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는 2024년, 동두천은 2023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내년부터 토지보상에 착수하고 완공시 3119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271명의 고용유발효과(전주탄소 약 1717명, 동두천 약 554명)가 기대된다.

국토부 산업입지정책과 김근오 과장은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소재산업의 국산화를 통해 국가경쟁력 강화가 이루어지고, 동두천 국가산업단지는 접경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섬유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