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VS SK이노베이션 불붙은 배터리 전쟁, 점입가경
LG화학 VS SK이노베이션 불붙은 배터리 전쟁, 점입가경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9.04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소송, 계열사간 다툼으로 치달아
업계에선 국내기업끼리의 소송전, 서로에게 치명타 우려
(사진출처=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사진출처=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LG화학(대표 신학철)과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의 자동차 배터리 맞소송이 극에 달하고 있다. 점입가경으로 양사의 맞소송은 계열사 간의 다툼으로까지 번지고 있어 양사의 관계는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LG화학은 3일 입장문을 발표하며 SK이노베이션 측에 경고했다. 하지만 최고경영자간의 대화여지는 남겼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측은 말을 아끼며 대응은 하지 않고 있다.

LG화학은 지난 4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침해로 고소했다. LG화학 측은 2017년부터 2년간 SK이노베이션에서 자사의 핵심직원을 데리고 가 자사의 기술을 도용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측이 무려 100여명의 인력을 빼갔다는 것이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입사지원 서류에는 LG화학에서 수행한 상세 업무는 물론 프로젝트 리더, 동료 전원의 실명도 적도록 했다”며 “이들이 이직 전 회사 시스템에서 개인당 400~1,900여 건의 핵심기술 관련 문서를 다운로드 한 것도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LG화학은 “자사의 소송의 본질은 30여 년간 쌓아온 자사의 핵심기술 등 권리를 보호하고 건전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의 소송이 시작되자 SK이노베이션측은 SK이노베이션은 '근거 없는 발목잡기'라며 LG화학의 주장을 일축했다.

한동안 특별한 대응에 나서지 않던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부터 법적 대응 등 강경 자세를 취하기 시작했다. 근거 없는 발목잡기로 회사의 명예와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1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과 채무부존재 확인 청구 소송을 냈다.

이어 지난달 30일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와 델레웨어주 지방법원에 ‘특허 침해’를 이유로 LG화학은 물론 LG전자까지 제소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해외에서의 소송 제기를 한 것은 국익 훼손이며, 기술 유출 우려 가 있다고 주장했다.

국내 배터리 업계의 양대 산맥이라 불리는 두 회사의 소송전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이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는 입장을 비쳤지만 LG화학은 “진정한 사과와 보상안, 재발방지책이 없으면 대화도 없다”며 강경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양사의 공방전은 쉽게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았다. 전기차 배터리 등 2차 전지 사업이 두 회사의 사활을 건 주력 사업이기 때문이다.

다만 해외에서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고 또 일본의 일방적인 경제 제재 조치 등 사업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양사의 소송전은 한국의 배터리 시장의 경쟁력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한 천문학적인 소송비를 쏟아붓고 있는 상황에서 이기더라도 상처뿐인 승리가 될 여지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양사의 공방이 계속 지속된다면 정부가 나서서 이들을 중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