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신문협, 우정사업부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방침' 반대
전문신문협, 우정사업부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방침' 반대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9.0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간행물은 출판문화의 핵심사업
우정사업본부의 개악, 근본적인 제도개선 도모해야
(사진출처=환경경찰뉴스)
(사진출처=환경경찰뉴스)

한국전문신문협회(회장 양영금)는 한국지역신문협회(회장 정태영), 한국잡지협회(회장 정광영)와 공동으로 최근 우정사업본부에서 논의되는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방침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전문신문협회 양영근 회장은 5일 서울광화문우체국에서 개최한 우정사업본부의 정기간행물 등 우편요금 감액제도 개선 관련 2차 설명회에서 언론 3단체 회원사의 목소리를 결집하여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11~18%p)계획 철회를 요청했다.

언론 3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국가 문화의 꽃은 출판문화이고, 출판문화의 핵심은 정기간행물이다” 라며 “정기간행물에 대한 우편요금 감액제도는 국가가 국민의 알 권리 충족과 문화산업 육성이라는 공익적 취지에서 국민에게 지원하는 작은 혜택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공공기관인 우정사업본부가 개악하겠다는 것은 천만부당함으로 우리는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하여 결사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단체는 “고생하는 집배원들에 대한 처우개선과 국민편익을 위한 우체국의 지속가능한 서비스 유지를 강력하게 희망한다. 정기간행물 감액으로 인한 부족재원은 공공기금 또는 국가예산으로 지원되어야 한다. 정부여당은 우정사업본부의 완전한 공무원화, 통합회계 등 다른 안정화방안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 김성택 우편사업과장이 주재한 이번 설명회에서는 일간신문, 전문신문, 잡지사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하여 "종이신문 독자감소시대에 급격한 우편요금의 인상은 신문사 존립기반 자체를 흔드는 일"이라고 한목소리로 반대했다.

또한 "우정사업의 적자를 이유로 감액율을 축소하는 것은 우정사업이나 언론사, 독자인 국민 모두에게 도움이 안 되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우정사업의 공익성 유지를 위하여 큰 틀에서 근본적인 제도개선을 도모해야한다고 주문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