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車화물선 골든레이호, 美 해상서 전도 사고
현대글로비스 車화물선 골든레이호, 美 해상서 전도 사고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9.0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선원 6명 무사히 구조…남은 선원 4명은 현재 선내 있어
외교부 “내부서 반응…오늘 구조대원 투입”
(사진출처=미 해양경비대 공식 SNS 갈무리)
(사진출처=미 해양경비대 공식 SNS 갈무리)

현대글로비스(대표이사 사장 김정훈) 소속 자동차 운반선인 골든레이호가 미국 해안에서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선박에는 현재 한국인 선원 4명이 고립된 상황이다. 외교부는 9일 오후 구조대원을 선체에 투입한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와 외신 등에 따르면, 골든레이호는 이날 오전 1시 40분경(현지시간) 조지아주(州) 브런즈윅 항에서 12.6km 떨어진 해상에서 운항 중 선체가 좌현으로 80도가량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사고 선박에는 24명이 탑승해 있었다. 이중 한국민 6명을 포함한 20명은 구조됐으나 한국인 선원 4명은 여전히 기관실에 갇혀 있는 상태다. 다행히 사고 선박은 전도된 채 침몰하지는 않았다.

관련해 외교부 관계자는 9일 오후 “기관실에 고립된 우리 국민 4명을 구조하기 위해 현지시각으로 9일 오전 6시 30분(우리시간 오후 7시 30분) 미국 해안경비대가 구조대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등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이날 개최해, 본부 3명 및 공관 5명으로 구성된 1차 신속대응팀을 현자에 파견키로 결정했다.

한편, 골든레이호는 2017년 건조된 7만 1178톤급의 마셜제도 국적 선박이다. 전장 199.9m, 전폭 35.4m 크기로 차량 7400여 대 규모를 수송할 수 있는 배다.

사고 당시에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차량 4000여대를 선적한 상태였다. 현재 선적된 차량의 선박 외 유츨 등 물질적 피해는 공식 집계되지 않은 상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