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형간염 주요원인, 오염된 조개젓 판명
A형간염 주요원인, 오염된 조개젓 판명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09.13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조개젓 섭취 중단 권고, 전수조사실시

 

(사지출처=질병관리본부)
(사진출처=질병관리본부)

올해 A형간염 발생증가를 주도했던 범인은 바로 조개젓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올해 A형간염 발생증가 원인에 대해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요 원인은 조개젓이었음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역학조사 결과, 올 8월까지 확인된 집단발생 26건 조사 중 21건(80.7%)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됐고 수거가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결과 11건(61.1%)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유전자 분석 결과도 5건의 환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에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집단발생 중 2건에 대한 환자-대조군 조사에서도 A형간염 환자군에서의 조개젓 섭취비가 대조군에서 조개젓 섭취비의 각 59배와 115배였고, 후향적 코호트 조사도 조개젓을 섭취한 집단이 8배 높은 발병률을 보였다.

후향적 코호트 조사란 의심되는 요인에 노출된 사람들과 노출되지 않은 사람들에서의 발병률을 비교해 의심되는 요인의 상대위험도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집단발생 사례 3건에 대해 환자발생경향도 조개젓 제공이 시작되면서 평균잠복기인 약 4주 후에 환자 발생보고가 시작된 반면 조개젓 제공 중지 약 4주 후에 관련 환자보고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월 28일부터 8월 24일까지 확인된 A형간염 확진자 2178명 중 270명을 무작위 표본 추출해 조개젓 섭취력을 조사한 결과 42%가 잠복기내에 조개젓을 섭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이상과 같은 역학조사 결과로 오염된 조개젓 섭취와 A형간염 유행 사이에 인과관계가 성립된다고 결론내렸다. 

다만, "올해 A형 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긴 하나 집단발생 후 접촉 감염, 확인되지 않은 소규모 음식물 공유에 의한 발생도 가능하므로 이에 대한 적극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A형간염 예방 및 전파 차단을 위해 국민들이 준수해야할 A형간염 예방수칙을 공개했다. 

(사진출처=질병관리본부)
(사진출처=질병관리본부)

더불어, A형간염 예방 및 관리 강화를 위해 예방접종과 항체 양성률 조사 등 A형간염 등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 관리대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장관 이의경)는 9월중으로 조개젓 유통제품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조개젓 제품의 유통판매를 당분간 중지하도록 협조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수입 조개젓은 통관 시 제조사·제품별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A형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즉시 반송조치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환자 격리와 접촉자 A형간염 예방접종 등 A형간염 예방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다시한번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