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24시] 안녕들하십니까?…동일본 대지진이 야기한 인적·물적 피해
[재난24시] 안녕들하십니까?…동일본 대지진이 야기한 인적·물적 피해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9.22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진앙지 오판으로 더 큰 피해 발생” 진단
지진 발생 당시 피난민 40여만 명 발생…재산 피해 최대 25억 엔 추정
쓰나미 등으로 인한 2차 피해규모가 더 커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발생한 쓰나미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은 일본 미야기 현 센다이 시 미야기노 구 연안 (사진출처=위키피디아)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발생한 쓰나미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은 일본 미야기 현 센다이 시 미야기노 구 연안 (사진출처=위키피디아)

전 세계적으로 그 유례가 없을 만큼 거대한 지진과 쓰나미가 덮친 2011년의 일본. 8년이 지난 지금도 일본은 그때 입은 피해의 후유증에서 채 벗어나지 못했다.

이번 연재에서는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발생한 일본 각지에서 발생한 인적·물적 피해가 어느 정도였으며 이것이 2019년 현재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2011년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은 물론 규모가 역대급이기도 했지만, 평소 지진 대비를 철저히 하는 것으로 알려진 일본에서 너무나도 큰 피해가 발생해 전 세계의 시선이 단숨에 쏠렸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난 후 그 이유가 하나둘 드러나기 시작했다. 가장 많이 지적되는 것은 일본이 애시당초 진앙지를 잘못 짚었다는 점이다. 당시 일본 정부는 지진 대비 지역을 도쿄 남서쪽 부근으로 한정해 놓았는데, 정작 이곳 지진이 일어나지 않았다.

물론 많은 학자들이 현재의 지구과학 수준으로는 지진 진앙지를 정확히 예측할 수 없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센다이 앞바다가 규모 약 7.5 정도의 강진이 30년 단위로 일어나는 지역이었으며 규모 9.0 이상의 강진이 지난 100년 동안 5번 발생한 점 등을 좀 더 주의깊게 살폈다면 어느 정도 피해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 가정하기도 한다.

하지만 지진이야 내진설계나 대피훈련 등으로 대응한다고 하더라도 바다에서 밀려 들어오는 쓰나미는 대응할만한 마땅한 방법조차 없다. 기껏해야 해일이 도달하기 전 최대한 빨리 안전지역으로 대피하는 것 말고는 말이다.

더욱이 이 당시 일본 동북부 연안 근처를 덮친 쓰나미의 공식 높이는 37.9m에 육박했다. 1896년 이와테현 오후나토 시에서 관측됐던 38.2m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높은 파도가 일본 열도를 덮친 것이다.

특히 진앙지에 가까운 센다이 시를 비롯한 미야기현 일대는 마치 바닷물로 인해 항구에 정박돼있어야 할 배가 거주지역으로 넘어온다거나 수십대의 자동차가 바닷물에 쓸려 이리저리 흘러가는 등 재난영화에서나 등장할 법한 장면이 실시간으로 이어졌다.

쓰나미가 물러간 뒤 태평양으로 쓸려간 주택 잔해. 쓰나미가 바다로 물러가는 과정에서 실종자가 다수 발생했다. (사진출처=위키피디아)
쓰나미가 물러간 뒤 태평양으로 쓸려간 주택 잔해. 쓰나미가 바다로 물러가는 과정에서 실종자가 다수 발생했다. (사진출처=위키피디아)

지진 및 쓰나미로 인해 붕괴 및 반파된 건축물은 40만 827채로 공식 확인됐으며 지진 발생 직후 절정에 달했던 피난자 수는 40만 명 이상, 정전 세대 800만채 이상, 단수세대 180만 채 이상 등으로 보고됐다. 일본 부흥청 조사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여전히 피난민 수는 12만 3168명이다.

또 지진으로 인한 직접적 피해 액수는 16조 엔에서 25조 엔(한화로 약 160억~250억 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외 쓰나미로 인해 발생한 침수 면적은 561㎢, 쓰나미 피해 농지 면적은 총 2만 1476㏊(미야기 현 1만 4341㏊, 후쿠시마 현 5462㏊, 이와테 현 725㏊ 등), 피해어선 2만 8612척, 피해어항은 319항으로 조사됐다.

인명 피해도 극심했다. 지진 발생 초기에는 지진 충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그 수가 10명 이하로 보도됐으나 이후 추가 피해 상황이 점점 드러나 피해자 수도 계속 갱신됐다. 문제는 이 당시 일본 언론사들이 보도한 피해자 정보가 중구난방이라 정확한 수치가 파악되기 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렸다.

2018년 12월 10일 일본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발생한 인명 피해는 사망자 1만 5897명, 중경상자 6152명, 경찰에 신고된 행방불명자 2553명 등 도합 2만 4598명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7360명(46.62%), 여성 8363명(52.98%), 성별미상 63명(0.40%)으로 집계됐다.

사인으로는 익사가 1만 4308명(90.74%0으로 가장 많았고 압사·손상사·그 외가 667명(4.23%)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후에는 미상 666명(4.22%), 소사 145명(0.92%)순이다.

주목할 점은 지진보다 쓰나미로 인한 2차 피해가 더욱 막대했다는 점이다. 건축물의 붕괴나 산사태, 물건 낙하, 높은 곳에서의 전락 등 지진의 흔들림 그 자체가 사망원인인 희생자 수는 90명이 약간 넘는 수준(후쿠시마 현 36명, 이바라키 현 18명, 미야기 현 13명, 도쿄 도 7명 등)이었다.

일본 미야기 현 히가시마쓰시마 시의 지정대피소로 몰려온 피난민들 (사진출처=위키피디아)
일본 미야기 현 히가시마쓰시마 시의 지정대피소로 몰려온 피난민들 (사진출처=위키피디아)

아울러 피난소의 위생 문제와 추위가 원인으로 고령자를 중심으로 피난소에서 사망하는 사람도 잇따라 보고됐다.

이에 일본 부흥청은 지진관련사의 사망자를 ‘동일본 대지진에 의한 부상의 악화 등으로 사망해, 재해조위금의 지급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해당 재해조위금의 지급 대상으로 된 자’로 정의하며 관련 사망자 조사에 나섰다.

부흥청은 조사 결과 2016년 9월 기준 관련 사망자가 3523명(후쿠시마 현 2086명, 미야기 현 922명, 이와테 현 460명) 등올 집계됐으며 이 수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망자가 발생한 시기별로 살펴보면, 지진 발생으로부터 1주일 이내가 469명, 8일 이후 1개월 이내가 737명, 2개월째 이후 1년 이내가 1573명이었으며 5년째 들어서부터도 68명이 지진관련사로 사망했다.

후쿠시마 현의 경우 지진 관련사에 의한 사망자 수는 지진이나 쓰나미에 의한 직접사망자 수를 상회했다. 특히 이 지역 사망자 대부분은 원자력 사고 이후 시민이 피난하는 가운데 건강 악화로 사망하는 등 이른바 ‘원자력 사고 관련 사망자’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 2016년 3월 도쿄 신문은 후쿠시마 현 내 원자력 사고 관련 사망자는 최소 1368명이라고 보도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