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톨게이트 노동자 직접고용” 대책위원회 출범
시민단체 “톨게이트 노동자 직접고용” 대책위원회 출범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09.3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5개 시민사회단체·각계 원로 등 200여 명 참여…내달 촛불집회 추진
지난 23일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관 앞에서 진행된 69차 민주노총 임시대의원대회 (사진출처=민주노총 공식 SNS)
지난 23일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관 앞에서 진행된 69차 민주노총 임시대의원대회 (사진출처=민주노총 공식 SNS)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의 직접 고용을 위해 시민사회단체가 나섰다. 총 135개 시민사회단체와 시민사회 각계 원로 200여 명이 모여 대책위원회를 결성했다. 대책위는 한국도로공사가 톨게이트 수납원들의 직접 고용을 촉구할 것이며 내달 중 촛불집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30일 오전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직접 고용·자회사 정책 폐기를 위한 시민사회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민주노총, 민중공동행동 등 135개 단체 관계자와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함세웅 신부 등이 참석했다.

대책위는 이날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가 집단해고된 톨게이트 수납 노동자 전원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발표하면서 “대법원 판결은 6500명 전체 요금수납원에게 해당하는 것이며 집단해고자 1500명을 직접 고용하라는 취지”라고 주장했다.

뒤이어 “한국도로공사는 ‘불법파견 사업장’이라는 대법원 판결을 받았지만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은 반성은커녕 대법원 판결을 무시했다”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대책위는 “대법 판결 승소 340명을 제외한 나머지 1200명 수납원에 대해서는 끝까지 법적 판결을 다투겠다는 입장”이라면서 “툴게이트 투쟁은 한국 사회에서 여성, 장애인, 최저임금, 비정규적 노동자가 겪는 모든 고통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부르짖었다.

대책위는 내달 5일 경북 김천 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톨게이트 노동자들을 만나기 위해 ‘희망버스’를 조직, 방문할 계획이다. 이후 같은 달 19일에는 광화문 광장에서 비정규직 철폐와 자회사 정책 폐기를 위한 촛불 집회를 열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