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사태 위기경보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산림청, 산사태 위기경보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0.0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8호 태풍 ‘미탁’ 북상에 대비하여 비상근무 체계 유지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산림청이 산사태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전국이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들어감에 따라  2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전국의 산사태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발령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1일부터 3일까지 태풍에 의한 예상 강수량을 강원영동,남부지방, 제주도가 100∼300mm(많은 곳 제주산지 600mm 이상), 충청도는 80∼150mm, 중부지방(강원영동과 충청도 제외)은 30∼180mm(많은 곳 120mm 이상)로 예상했다.

이번 제18호 태풍 ‘미탁’은 최근 9월에 발생했던 제13호 ‘링링’과 제17호 ‘타파’ 에 연이은 태풍이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림청은 산사태 발생에 대비하여 24시간 비상근무 체계를 유지하고, 지자체ㆍ지방청ㆍ유관기관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전방위적으로 산사태 재난 대응을 펼칠 계획이다.

아울러 산사태취약지역, 태양광발전시설, 국립자연휴양림 등 산사태 발생 우려지역에는 배수로 정비, 위험물 사전 제거, 응급조치 등 사전 대비를 하고 있다.

이광호 산사태방지과장은 “산사태 주의보ㆍ경보 발령이 되고, 긴급 재난문자나 대피 안내문자 등을 수신할 시 안내에 따라 신속하게 대피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