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광화문에 모여든 대규모 범정부 규탄 집회 “조국 사태 보호하는 文 정부 참을 수 없다”… ‘이구동성’
개천절 광화문에 모여든 대규모 범정부 규탄 집회 “조국 사태 보호하는 文 정부 참을 수 없다”… ‘이구동성’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10.04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 남측광장~서울역 2.1㎞ 구간 가득
“사법 개혁 ‘부적격’ 조국…조국 비호하는 文, 납득 어려워”
(사진출처=자유한국당)
(사진출처=자유한국당)

3일 개천절 광화문 광장에는 현 정부 들어 가장 많은 인파가 모여들어 범정규 규탄대회가 열렸다. 광화문 남측 광장서부터 서울역까지 약 2.1㎞ 가 넘는 구간이 모여든 인파들로 발 디딜 틈도 없이 가득 메웠다.

​이날 규탄 대회는 하나같이 문재인 대통령 하야와 함께 조 장관 사퇴를 촉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 보호’에 더 힘쓰는 문재인 대통령 이하 현 정권에 대한 강한 실망감과 분노를 드러냈다.

​무엇보다 진영논리로 편파를 가르는 ‘색깔론’ 주장과 ‘공정성’ 보도에 입각해야 할 언론에 대한 강한 불신들이 쌓여 모인 자리였다.

​특히 이날 규탄 시위는 대학생 등 이른바 2030세대의 참여가 눈에 띄었다. 이들은 조국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그에 대한 해명이 석연치 않음을 지적하며 과거 수차례 ‘정의’를 부르짖던 조 장관이 실제로는 그가 비판하던 이들과 전혀 다를 바가 없음에 깊은 분노를 느꼈다.

이는 지난 8~9월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전국 유수의 대학 내에서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에서도 이미 확인할 수 있었다. 즉, 이들은 조 장관이 ‘조로남불’로 일관하면서 검찰개혁 핑계를 대고 있고 문재인 정권이 이를 비호한다는 것에 큰 실망감을 느꼈다고 수차례 부르짖었다.

이번 광화문 집회 역시 마찬가지였다.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참가자들은 조 장관의 염원인 ‘사법 개혁’을 완수하기에는 결격사유가 있는 인물이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또한 사법개혁을 앞세운 특권층 자녀를 위해 대물림하는 제도인 ▲로스쿨 제도의 폐지와 함께 ▲사법시험 부활 찬성론, ▲3권 분립이 보장된 대통령이 아닌 국회가 만드는 공수처(고위 공직자 수사특별처) 설치 찬성론이 등장했다.

​아울러 검·경 수사권 조정에 있어서도 “호랑이를 피하려고 늑대(이리)를 풀어줘서는 안된다” 고 강한 불신도 함께 드러냈다.

​규탄 대회를 끝으로 대규모 인파의 참가자들은 정부의 각성을 강력히 촉구하기 위해 청와대 앞까지 가두행진을 이어갔다. 이 중 몇몇은 시위를 진압하는 경찰과 충돌하면서 폭력 시비가 붙어 연행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청와대와 문 대통령은 광화문 집회에 모인 인파들의 규탄 의견에 대해서는 아직은 이렇다 할 입장을 발표하지는 않았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