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 오는 8일 개최
환경부,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 오는 8일 개최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10.06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2050년 미래상과 기술, 저탄소 비전 관련 의견 공유
(사진출처=환경부)
(사진출처=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오는 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이하 포럼)’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주최로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가 열린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포럼이 우리나라가 2050년까지 저탄소 사회로 발전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전문가, 산업계, 시민사회, 미래세대 등이 전망하거나 기대하는 2050년 저탄소 미래상을 알아보고 국민들과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윤제용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을 비롯해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토론회는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 추진 경과’, ‘청년들이 바라보는 저탄소 미래’ 발표에 이어 ‘저탄소 사회 전환과 국가 미래상’ 등 3개의 주제에 대한 발제와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포럼의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 권고안 마련에 참고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토론회 이외에도 내년에 다양한 공론화 과정을 통해 우리 사회의 충분한 숙의 과정을 거친 뒤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을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