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1만대 증차” 발표에 택시업계 “타다 아웃” 극력 반발
타다 “1만대 증차” 발표에 택시업계 “타다 아웃” 극력 반발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0.08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개인택시조합, 8일 타다 본사 앞에서 항의 집회 개최
이달 23일 여의도서 대규모 집회 예고
타다 “관련 법·제도 바뀌어도 준수할 것” 수습
서울개인택시조합원들이 서울 성수동 쏘카·VCNC 사무실 앞에서 집회를 열고 ‘타다 퇴출’ 촉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출처=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서울개인택시조합원들이 서울 성수동 쏘카·VCNC 사무실 앞에서 집회를 열고 ‘타다 퇴출’ 촉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출처=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렌터카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VCNC(대표 박재욱)와 택시업계 간 갈등의 골이 더욱 깊게 패였다. 타다가 ‘1만대 증차계획’을 밝표한 것을 두고 택시업계는 “이성을 잃었다”며 맹렬하게 비난을 퍼붓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조합(이하 조합)은 8일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VCMC 사무실 앞에서 ‘타다 퇴출’ 집회를 열었다. 전날 박재욱 VCNC 대표가 1만대 차량 증차 계획을 갑작스레 발표하자 즉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조합 측은 성명문을 통해 “‘타다’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앞으로 1만대를 운영할 것이며 관련 피해가 발생할 경우 정부가 배상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며 “이정도면 조폭수준 아닌가? 타다는 누구도 무서워 하지 않는다”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타다’는 신개념 모빌리티가 아니라 낡은 것을 재배치한 것일 뿐이며 자가용 불법택시영업과 다를 것이 없다”라면서 오는 23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관련해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타다의 사업 근간에 자리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18조 개정안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타다가 7일 1만대 증차 계획을 발표하자 “택시·플랫폼업계 간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는 부적절한 조치”라며 이례적으로 불편한 심기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현행법상 렌터카 운전자 알선은 금지돼 있긴 하지만 해당 시행령을 통해 외국인, 65세 이상인 사람, 11~15인승 승합차를 빌리는 사람 등에 한해서는 예외적으로 허용해주고 있다. 타다 측은 이를 근거로 자사 서비스가 합법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택시업계 측은 해당 법의 취지가 관광 목적에 있으며 국내 거주 일반인들을 주 서비스 대상으로 하는 타다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반박하고 있다. 더욱이 국토부마저 타다의 행보에 제동을 걸고 있기 때문에 천군만마를 얻은 것과 다를 바 없는 상황이다.

한편, 택시업계의 강력한 반발과 국토부의 으름장에 직면한 타다는 한 걸음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타다 측은 “1만대 확대 계획에는 타다 프리미엄, 타다 어시스트, 가맹 택시 등이 포함돼 있다”면서 “VCNC는 지금까지 법령에 따라 서비스를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 바뀌게 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입장을 내놓았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