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문가 10명 중 6명 “서울 집값 1년 뒤 더 오를 것”
부동산 전문가 10명 중 6명 “서울 집값 1년 뒤 더 오를 것”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10.10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가 상한제 제도 유지 여부는 찬반 여론 ‘팽팽’
(사진출처=KDI)
(사진출처=KDI)

부동산 전문가 중 10명 중 6명은 2020년 서울 집값이 더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현행 분양가 상한제 유지 여부에 대해서는 전문가의 53.3%가 현행 제도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한 반면, 47.7%는 반대하거나 연기해야 한다고 답하며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10일 한국개발연구원(이하 KDI)는 9월 17일부터 23일까지 학계와 연구원, 금융기관 등 부동산 전문가 1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서울 집값이 1년 뒤에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61.9%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0~2.5% 상승할 것이라고 예견한 비율이 41.9%로 가장 높았다. 이는 전 분기 조사 당시 37.7%보다 4.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반면 부동산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분기 대비 줄었다. 0~2.5% 줄어들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3.3%였으며 2.5~5% 미만 하락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0%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서울 집값 상승률에 대한 전문가들의 시선이 다소 바뀐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주택 매매가격 상승률이 낮다고 응답한 비율은 2분기 23.6%에서 3분기 11.4%로 줄었다. 반면, 상승률이 높다고 응답한 비율은 같은 기간 동안 41.5%에서 54.3%으로 늘었다.

한편, 정부가 내놓은 각종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에 좀 더 무게추가 기운 것으로 나타났다.

세제 측면에서는 재산세는 현행 유지하자고 응답한 비율이 60.0%였으며 전·월세 소득세도 현행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도 69.5%에 달했다.

단, 민간택지분양가 상한제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응답이 26.7%,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20.0%로 현행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 53.3%와 큰 격차를 보이지는 않았다.

주택담보인정비율(LTV) 및 신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금융규제에 대해서는 현행 유지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60%와 64.8%로 집계됐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