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향후 5년간 국립교통재활병원 위탁운영
서울대병원, 향후 5년간 국립교통재활병원 위탁운영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10.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진료과목 기존 7개에서 10개로 확대
교통사고 특성 고려한 맞춤형 진료 강화 목표
(사진출처=국토교통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국토교통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국립교통재활병원(병원장 방문석)의 서울대학교병원 위탁운영 출범식을 11일 국립교통재활병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대학교병원은 앞으로 5년간 국립교통재활병원을 위탁운영한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 방문석 신임 국립교통재활병원장 등 유관기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경기도 양평에 자리한 국내 유일의 교통재활 전문병원이다. 교통사고 후유증에게 시달리는 환자들에게 전문적인 재활 치료를 제공해 기정과 일상으로 조기 복귀할 수 있게끔 2014년 1월 국토부가 설립한 의료기관이다.

환자들의 조속한 재활을 위해 국립교통재활병원은 그간 집중재활프로그램(1일 8시간)을 개발함은 물론 보행재활로봇, 운전재활장비, 재가적응훈련관(가정집 모델에서의 재활) 등 교통사고 환자에게 적합한 재활 치료를 전문적으로 실시해 왔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위탁운영을 받은 서울대병원은 진료과목을 기존 7개에서 10개로 확대했다. 다양한 외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교통사고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진료를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환자 유형에 따른 맞춤형 재활프로그램과 이에 맞는 합리적인 자동차보험 진료수가 체계를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서울대학교병원이 새롭게 국립교통재활병원을 맡게돼 기대하는 바가 크다”며 “앞으로 교통사고 후유장애인에게 희망을 열어주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계속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