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콘텐츠 저작권 보호 위해 민·관·정 맞손
한류 콘텐츠 저작권 보호 위해 민·관·정 맞손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10.3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해외저작권보호협의체 31일 출범 및 제1차 회의 개최
(사진출처=문화체육관광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문화체육관광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최근 전 세계로 한류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한류 콘텐츠의 저작권 침해 사례가 급증하고 있을뿐더러 그 유형도 다양해지고 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정이 힘을 합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류 콘텐츠의 해외 저작권 침해 문제를 공론화하고 정책적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해외저작권보호협의체(이하 협의체)가 31일 출범했으며 같은 날 제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문체부가 주관하는 이 민관 협의체에는 4개 정부 부처와 8개 공공기관, 13개 권리자 단체 등이 참여한다. 협의체는 앞으로 저작권 침해 사례 파악, 범부처 및 유관 기관 간 공동 대응 방안 마련 등을 통해 우리 콘텐츠 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민관 합동 해외저작권보호협의체 운영을 통해 콘텐츠 업계의 해외 저작권 침해 실태를 파악하고 범부처 및 유관 기관 간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하겠다”라고 설명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