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김장철 대비 성수식품 위생관리 실태 집중 점검
식약처, 김장철 대비 성수식품 위생관리 실태 집중 점검
  • 임영빈 기자
  • 승인 2019.11.0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치류, 고춧가루, 젓갈 등 위생관리 및 수입검사 강화
(사진출처=농림축산식품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사진출처=농림축산식품부 공식 블로그 갈무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가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절임배추, 고춧가루 등 김장철 다소비식품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완제품 김치를 포함해 고춧가루, 젓갈, 양념류 등 김장김치의 주요 재료를 제조·가공하는 식품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합니다.

주요 점검 내용은 김장철에 발생 우려가 있는 위법 행위로 △무허가 제조·판매 △별도의 고추씨를 넣어 고춧가루를 제조하는 등의 불법 행위 △비식용 수산물을 젓갈의 원료로 사용하는 행위 △양념류에 타르색소 등 착색제 사용여부 등이다.

또, 식자재 도매상이나 재래시장 등에서 판매하는 국내·외 고춧가루, 양념류 등을 수거해 대장균군, 금속성 이물 등을 검사하고 시중에 유통·판매되는 배추·무·고추 등 농산물도 수거해 잔류농약 등을 검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입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고추, 파, 양파 등 농산물(7개 품목) △고춧가루, 절임배추, 액젓 등 가공식품(3개 품목)에 대한 수입 통관단계 정밀검사도 강화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는 한편 고의적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환경경찰뉴스 임영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