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들·정] 정부가 폐업부터 재기까지 도와드립니다
[한·들·정] 정부가 폐업부터 재기까지 도와드립니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1.0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자의 한 눈에 쏙 들어오는 정책상식 51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 개소
(사진출처=)
(사진출처=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홈페이지)

이제 정부가 소상공인의 폐업부터 재기에 이르는 전 과정을 돕게 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폐업하려는 소상공인이 손해를 덜 보며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하고 나중에 재기하는 것을 돕는 ‘소상공인재기지원센터'를 5일에 열었다고 밝혔어요.

재기지원센터는 소상공인이 폐업 과정에서 겪는 정보 부족과 경제적 부담 등 덜어주기 위해 만들어졌어요. 재기지원센터는 전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지역센터 30개소에 설치됐으며 각 센터에는 전담인력이 배치된답니다.

만약 폐업 예정인 소상공인이라면 재기지원센터를 통해 폐업 관련 상담은 물론, 점포 철거 시 발생하는 비용을 최대 200만원까지을 지원 받을 수 있게 됐어요. 이미 폐업한 경우도 가까운 지역센터에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답니다.

또한, 소상공인이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이 폐업 및 재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법률(법무·세무·노무·부동산 등) 문제임을 감안해 전문가의 자문도 받을 수 있답니다.

폐업 뿐만 아니라 취업 또는 재창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됐어요.

취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재기교육을 실시하고 교육 수료 후 취업활동을 할 경우 최대 100만원의 전직장려 수당을 지급합니다. 재창업을 원하는 경우 재창업 업종에 대한 교육과 멘토링 지원도 받을 수 있어요. 

최근 경기가 어려워 폐업하는 소상공인이 늘고 있는데요. 어쩔 수 없이 폐업해야 한다면 ‘제대로 폐업’해야 이를 바탕으로 재도전할 수 있으므로 재기지원센터를 이용해 해당 소상공인들이 많은 도움을 받기를 바랍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