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 개최...올 한해 사회적금융으로 7000억원 공급 집계
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 개최...올 한해 사회적금융으로 7000억원 공급 집계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1.08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금융공급 실적 평가 및 기관별 추진현황 점검
(사진출처=금융위원회)
(사진출처=금융위원회)

올해 1~3분기동안 공공부문과 은행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공급자금이 7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위원장 은성수)는 7일 오전 10시 30분에 서민금융진흥원 대회의실에서 제3차「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해 사회적금융 공급실적을 평가하고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금융위원회 김태현 사무처장이 주재했으며 사회적금융협의회 참여 17개 기관 (기재부, 중기부, 금감원, 서민금융진흥원, 은행연합회, 신보, 지신보, 기보, 신협중앙회,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 중진공, 소진공, 성장금융, 벤처투자, 신용정보원)이 참여했다.

정부는 사회적금융 생태계 조성의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사회적경제기업 등에 대한 자금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 중이다.

2019년에는 3분기까지 공공부문에서는 1578개사에 3329억원의 자금을 공급해 올해 설정한 목표 공급규모(3230억원)를 훨씬 넘게 달성했다. 정부는 공공재원 바탕의 금융지원으로 기업들이 자생력을 갖추어 가고 향후 민간 투자·자금공급으로의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

(사진출처=금융위원회)
(사진출처=금융위원회)

2019년 1~3분기 중 은행권은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해 총 2515건에 3542억원의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은행별로는 기업(727억원, 20.5%), 신한(644억원, 18.2%), 농협(561억원, 15.8%) 실적이 전체 실적의 과반 이상(1932억원, 54.5%)을 차지했다.

그동안 정부는 다양한 사회적금융기관과 공유가 가능한 표준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 개발을 추진해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웹 기반 오픈플랫폼 구축을 올 10월에 완료했다. 

또한 지원대상 기업 발굴 등을 목적으로 사회적금융 담당기관 간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현황·결과 등 정보 공유를 추진해 왔으며 올해 9월에 신용정보원 전산망 내 DB 구축도 완료했다.

정부는 2019년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 후 DB에 반영하고, 사회적경제기업 등 이용자의 편의 제고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보완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앞으로도 사회적금융협의회의 운영을 통해, 사회적금융의 안착을 이끌어나갈 것이며 자금공급 현황을 지속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