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품질 검사 강화한다.
식약처, 보건용 마스크 품질 검사 강화한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1.14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적합 3개 제품 회수·폐기… 허위·과대광고 186건 사이트 차단
보건용 마스크 사용법 홍보물 제작 및 배포
(사진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사진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검사가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이하 식약처)는 올해 시중에 유통 중인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수거·검사를 대폭 확대 실시하여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152개 제품 중 3개 제품이 부적합하여 회수·폐기 조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미세먼지철이 다가오면서 보건용 마스크 생산과 사용이 크게 늘어났다. 이에 식약처는 현재까지 186개 제품을 수거해 152개제품의 검사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34개 제품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번 해 시판을 시작하는 40개 제품을 추가로 수거해 검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검사에서 주목할 것은 보건용 마스크의 성능 시험은 지난해까지 본부에서 실시했으나 3개 지방청에 시험·검사장비를 추가로 구축해 신속한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더불어 식약처는 올해 3분기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온라인 허위․과대광고를 점검한 결과 위반 사례 186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위반사례에 따르면 황사나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공산품 마스크’를 차단효과가 있는 것으로 허위 광고한 사례(185건)와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수술용 마스크’를 허가사항과 다르게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있는 것으로 과대 광고한 사례(1건)가 있었다.

식약처는 적발된 온라인 게시물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해당 쇼핑몰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하고 허위·과대광고가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어린이·어르신 등 미세먼지에 취약한 계층을 위해 올바른 보건용 마스크 사용법 등을 알리고자 홍보물(리플릿)을 제작하여 배포했다.

연령별로 이해를 돕기 위해 어린이용·어르신용·일반인용으로 나누어 제작했으며, 한국YWCA 등 소비자단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대한약사회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 지방식약청을 통해 약 35만부를 배포했다.

한편, 일부 보건용 마스크에서 냄새가 나는 것은 냄새를 유발하는 아세트알데히드, 뷰티르아세테이트 등 때문으로 이 것은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수준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정부혁신 방안의 일환으로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꼼꼼한 안전관리를 통해 우리 국민이 생활 속에서 보건·의료제품을 안전하고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