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평년보다 조금 덜 춥겠으나 낙폭 큰 추위 잦을 듯
올 겨울, 평년보다 조금 덜 춥겠으나 낙폭 큰 추위 잦을 듯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1.2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반에는 기온변화가 크고 중·후반에는 일시적 ‘강한 한파’ 예상
(사진출처=기상청)
(사진출처=기상청)

올겨울은 예년과 비교하면 찬 대륙고기압 세력이 강하지 않아 겨울철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때때로 북쪽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어 기온의 변화가 심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기온이 올라가는 원인에 대해서 "서인도양과 서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30℃ 내외로 평년보다 높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보고 이것이 동아시아 대기 상층에 온난한 고기압성 흐름과 기온 상승을 유도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북극해 얼음면적은 9월에 연중 최소면적을 기록한 뒤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평년보다 적은 상태라 얼음이 적은 지역을 중심으로 대기 상층에 고기압성 흐름이 발생하고, 이 흐름을 따라 때때로 북쪽 찬 공기가 중위도로 남하하여 일시적 추위를 몰고 올 가능성을 제기했다.

기상청은 12월과 2월의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고, 1월에는 비슷하거나 적겠으나 동해안 지역에서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겠다고 전망했다.

호남서해안과 제주도에서는 북서풍의 영향으로, 강원영동 지역에서는 동풍의 영향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최근 6개월 전국 누적 강수량은 평년 수준(97%, 961.3㎜)을 보이고 있으며, 이번 겨울 전국적인 기상가뭄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예상했다. 겨울철 동안 엘니뇨·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온도는 평년과 비슷한 중립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