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제주 ‘사려니 숲’ 12월 국유림 명품 숲 선정
산림청, 제주 ‘사려니 숲’ 12월 국유림 명품 숲 선정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2.07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숨은 비경 31 중 하나,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관리
봉개동 절물오름에서 남원읍 사려니 오름까지 숲길이 명품코스
(사진출처=제주비짓)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2월 추천 국유림 명품 숲’으로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사려니 숲’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사려니 숲은 제주의 숨은 비경 31곳 중 하나로, ‘사려니’는 제주어로 ‘신성한 숲’ 혹은 ‘실 따위를 흩어지지 않게 동그랗게 포개어 감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2017년 산림청이 ‘보전·연구형국유림 명품 숲’으로 지정했으며 현재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에서 한남연구시험림으로 관리하고 있는 곳이다.

특히, 제주시 봉개동 절물오름 남쪽에서 물찻오름을 지나 서귀포시 남원읍 사려니 오름까지 이어지는 약 15km의 숲길이 명품코스로 알려져 있다.

사려니 숲은 1,203ha 규모로 해발 300∼750m에 위치하고 있으며 오름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평탄하여 접근성이 좋고 아름드리 삼나무 군락과 역사·문화자원이 있는 곳이다.

사려니 숲 내 주요 수종인 삼나무는 평균 높이 28m, 나이 80년으로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으며, 숲 속에는 화전(火田)마을과 가마터 등의 흔적이 남아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명품숲 주변의 관리지역은 붉가시나무, 서어나무 등의 활엽수와 삼나무 등이 서식하고 있는 다양한 동·식물의 보고로 알려져 있다.

사려니 숲길은 5개 코스, 오름 등산로 2개로 이루어져 있으며 방문객의 편의를 위해 안내소 2개소, 쉼터, 야외화장실이 조성되어 있다.

매년 2만여 명 이상의 탐방객이 사려니 숲을 찾고 있으며 차량을 이용하면 약 20분 이내에 제주 절물휴양림과 한라생태숲, 에코랜드, 제주 돌문화 공원 등 주변 관광명소도 방문 할 수 있다.

산림청 강대석 국유림경영과장은 “사려니 숲은 산림생태계의 보호와 다양한 산림기능의 발휘를 위해 중점적으로 관리되는 보존 가치가 높은 숲”이라며 “앞으로도 숲을 통한 사랑을 실천하고, 숲이 국민에게 드릴 수 있도록 전국에 소재한 국유림 명품숲을 발굴하여 소개하겠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