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단-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친환경 포장문화 조성 위해 맞손
환경공단-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친환경 포장문화 조성 위해 맞손
  • 이의정 기자
  • 승인 2019.12.0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세점에서 사용하는 유통포장재 친환경 생분해성 재질로 전환
과대포장 저감 및 포장폐기물 발생 억제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환경부(장관 조명래)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와 10일 제주시에 위치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회의실에서 친환경 포장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엄부 협약은 친환경 포장문화 개선사업을 수행하고 협업체 구성 및 포장업체 대상으로 교육 및 자문을 하고 친환경 기술개발 촉진·보급·유치 등 자원순환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지난해 7월 유통포장재 재질 개선을 위한 협의를 통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운영하는 제이디씨(JDC) 면세점의 유통포장재(포장봉투)를 친환경 생분해성 재질로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올해 10월 약 5억 6백만 원의 예산을 들여 친환경 생분해성 포장재 제작에 착수했다.

올해 12월 중 제이디씨 면세점 내 포장봉투 교체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1월부터 포장봉투를 친환경 생분해 재질로 모두 전환한다.

또한, 한국환경공단은 2020년 3월부터 과대포장 및 현장점검·자문 전문 인력을 투입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실무진 등과 함께 협업체를 구성한다.

협업체 운영을 통해 제주도 내 포장업체 및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선정한 상품 등을 대상으로 과대포장 저감 교육을 수행할 계획이다. 해당 교육에 참여가 어려운 영세업체 등에는 협업체가 현장에 직접 방문해 과대포장 저감에 대한 자문도 제공한다.

양 기관은 과대포장 및 유통포장재 저감에 대한 이해 문화 정착 홍보 및 행사 개최에 대해서도 상호 협력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제주도 내 면세점의 친환경 생분해성 유통 포장재 배포 및 과대포장 저감 방안 등 폐기물 발생량 저감을 위한 홍보·교육 자료를 공유한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환경공단이 공유한 교육 및 홍보자료를 제주도민에 배포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 초에는 제주도 내 포장 업무담당자 교육을 통해 과대포장 문제해결 사례를 발표할 계획이다. 과대포장 문제해결과 관련된 내용을 사례집으로 배포해 포장업체의 교육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한편, 한국환경공단의 2017년 포장재 폐기물 생산량 집계 결과, 국내 생산 폐기물 약 252만 5000 톤(생산자책임재활용 대상 품목 기준) 중 포장재 폐기물이 65%인 약 1,64만 5000 톤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환경공단은 2002년부터 ‘과대포장검사’ 사업을 통해 과대포장에 노출된 영세기업을 대상으로 전화·방문 상담 및 자문을 수행 중이다.2005년부터 2018년까지 4만 38건의 과대포장검사 및 포장 부적합 영세 업체를 대상으로 친환경 포장 자문을 수행했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친환경 포장문화 정착을 위해 민·관의 상호협력과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하다”라며, “이번 협약이 포장폐기물 발생 저감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