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호 향군 재수사 촉구 집회,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회동 철저히 조사해야”
김진호 향군 재수사 촉구 집회,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회동 철저히 조사해야”
  • 조희경 기자 기자
  • 승인 2019.12.10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회장과 백원우 고대 동문 지간, 서로 알던 사이?
피의자 신분이 靑 민정비서관과 만나…‘사건 무마 청탁’의혹 제기
상조회 매각 반대 논란과 함께 불거지는 여러 비위 의혹들
(사진 출처=재향군인회상조회 희망노동조합 보도자료 갈무리)
(사진 출처=재향군인회상조회 희망노동조합 보도자료 갈무리)

재향군인회상조회 매각 반대에 나선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가 대한민국재향군인회 김진호 회장이 자신의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만났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이 향군 수뇌부인 김 회장의 비위 의혹을 재수사해야 한다는 내용의 집회를 열었다.

9일 오후 1시 서울 동부지검 앞에서는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회장 이상기)와 재향군인회상조회 희망 노동조합(위원장 민광기)이 집회를 열고, “향군 수뇌부인 김진호 회장의 비위 의혹을 검찰이 재수해야한다”고 규탄했다.

추진위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김진호 향군 회장과 고대 동문인 백원우 전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은 청와대 인근 한정식집에서 만남을 가졌다. 이날 회동에는 두 사람을 포함해 향군 관계자 12명과 청와대 민정비서관 3명, 행정관 3명이 자리했으며 1인 당 3만 원짜리 한정식 요리를 먹으며 막걸리도 함께 마셨다.

뿐만 아니라 이날 회동 자리에서는, “청와대 측에서 2차 남북 정상회담 환송 행사를 연 답례로 향군에게 대통령 문장이 새겨진 부부형 손목 시계 12세트를 선물로 건넸다”는 말도 돌고 있다.

이에 김 회장은 자리에서 백원우에게 민원이 담긴 서류를 직접 건넸고, 미리 준비해 온 시루떡 두시루를 선물에 대한 답례로 건네 “하나는 VIP 갖다 드리고, 또 하나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에 갖다 드리라”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두 사람의 이날 회동은 복수의 향군 관계자와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이에 앞서 지난해 3월 김 회장은 여주 학소원 장례식장을 법원최저경매가인 42억 원보다 2배나 높은 86억 원에 매입해 ‘배임 및 횡령’죄로 검찰에 피소됐다.

그러나 검찰은 이 두 사람의 회동이 있은 직후인 그해 8월말, 5월에 제기된 김 회장의 ‘35대 향군회장 선거 당시 타 후보 명의도용 허위문자 발송 의혹’과 관련된 업무방해 혐의와 기타 배임 혐의에 대해 모두 ‘혐의없음’으로 종결하며, 여러 석연치 않은 의혹을 낳고 있다.

오른쪽은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 위원장이고, 왼쪽은 민광기 재향군인회 상조회 희망 노동조합 위원장이다. (사진=환경경찰뉴스)
오른쪽은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 위원장이고, 왼쪽은 민광기 재향군인회 상조회 희망 노동조합 위원장이다. (사진=환경경찰뉴스)

이와 관련 추진위는 “여주 학소원 장례식장 고가 매입 건은 김 회장의 여러 비위 의혹 중 하나에 지나지 않는다”고 규탄했다.

더불어 민광기 상조회 노조 위원장은 “여주 학소원 장례식장 고가 매입 건과, 불투명한 상조회 매각 과정을 의혹 한 점 없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함께 목소리를 냈다.

추진위는 이날 상조회 예수금 먹튀 문제로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상조회 매각 논란과 관련해서 ▲김 회장의 여주 학소원 장례식장 고가 매입건 재수사와 함께 ▲ 창상경 여주 향군회장 자살사건 철저한 진상규명 요구 ▲투명하지 못한 상조회 매각 과정 ▲ 그밖에 학소원 매입의 비상식적 거래 의혹도 함께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추진위는 김 회장과 백원우 두 사람이 만나 ‘김 회장 검찰 사건을 무마하는 자리의  회동’이 있었다는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만큼, 이를 철저히 검찰(동부지검 형사 6부에서 수사 진행)에서 수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향군은 김 회장과 백원우 두 사람의 회동과 관련해서는 모함에 지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에 1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향군 본관 앞에서는 추진위와 상조회 노조가 ‘재향군인회 김진호 회장 고소건에 무혐의 재수사’ 촉구를 위한 집회와 함께 상조회 매각 반대 투쟁을 이어갔다. 추진위와 상조회 노조는 김진호 회장 퇴진과, 상조회 매각 결정을 철회할 때까지 집회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