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부총리, 중동 상황 관련 관계장관회의 개최
홍 부총리, 중동 상황 관련 관계장관회의 개최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1.10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민 안전확보’와 ‘경제 파급영향 최소화’에 중점
범정부적 종합대응 진행중...소관분야별로 24시간 모니터링
(사진출처=기획재정부)

최근 발발된 중동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대책마련을 위해 나섰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동 상황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최근 중동 상황 관련 금융시장 및 실물경제 영향을 점검하고, 우리 국민·기업 보호를 포함한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최근 중동사태와 관련 전체적으로 교민안전, 금융시장, 국제유가, 실물경제 등 관련되는 모든 분야에서 나타날 수 있는 파급영향과 정부 조치들을 종합적으로 진단 점검하고, 향후 발생 가능한 리스크 요인과 대응계획을 다시 한번 꼼꼼히 챙겨 빈틈없이 대응해 나가고자 지난 6일 긴급 관계장관회의, 8일에는 경제활력대책회의 논의에 이어 다시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폭격사태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과 국제유가의 변동성이 확대됐으나 9일 미・이란 양국간 군사적 긴장이 다소 완화되며 오히려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국제유가와 환율도 안정되는 등 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홍 부총리는 "무엇보다 현지 우리교민과 우리기업 근로자들의 피해가 없는 것 그리고 중동지역과 관련한 원유수급, 수출수입, 해외건설, 해운물류 등 실물경제 부문에서도 직접적 영향이나 특이동향은 아직 관찰되지 않는 것은 다행이 아닐 수 없다"고 안도했다.

그러나, "중동지역의 정세불안과 관련된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며 "상황전개 향방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과 국제유가 등의 변동성이 다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현 단계에서 관련 정세와 시장동향을 냉철하고 면밀하게 주시하며 “차분하게 그러나 필요시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으며 또 그러한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우리국민 안전확보’와 ‘우리경제 파급영향 최소화’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관계장관회의,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수시 개최와 함께 6개 분야별 대책반 가동 등 범정부적 종합대응을 진행중이라고 전했다.

교민안전 대책반은 물론 금융시장, 국제유가, 실물경제, 해외건설, 해운물류 등 5개 분야별 5개 부처합동대책반을 구성하여, 소관분야별로 24시간 모니터링 중이며 각 대책반별로 상황 점검과 함께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대응전략 및 세부대책을 면밀히 점검하고 언제나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원유・가스 수급 차질시 정부와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비축유 방출하는 등 이미 마련되어 있는 컨틴전시 플랜에 따른 단계별 조치 등 분야별 세부대책을 점검하고 필요시 비상조치들을 선제적이고(Preemptive) 신속하게(Prompt) 발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