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갈수록 태산, 이번엔 '돌려막기'해 환매 중단
'라임사태' 갈수록 태산, 이번엔 '돌려막기'해 환매 중단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1.1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금융펀드(CI) 자금으로 부실펀드 투자해 연쇄손실 발생
지난해 피해규모 합하면 2조원 넘을 것으로 추산
신한은행, 해당펀드 2700억원이나 팔고 쉬쉬
(사진출처=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출처=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갈무리)

지난해 1조5000억 원대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를 중단한 바 있는 라임자산운용(대표 원종준)이 이번엔 5000억 원 규모의 펀드에 대한 환매를 중단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번 피해까지 합하면 피해규모만 2조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1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은 최근 은행과 증권회사 등 펀드 판매사들에게 '라임 크레디트인슈어런스무역금융펀드(CI)'의 환매 중단을 예고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펀드의 만기는 올해 4월로 예정돼 있다.

업계에서는 라임측이 부실 펀드 손실을 막기 위해 정상 펀드로 '돌려막기'를 하는 과정에서 연쇄 손실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초 CI 펀드는 부실펀드가 아니었지만  라임측이 이 펀드 자금의 상당 부분을 환매가 중단된 부실 펀드인 '라임 플루토FI D-1' 등에 투자하면서 연쇄적인 부실을 야기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올 4월 만기 때 청산될 예정이었던 CI 펀드는 만기가 되더라도 투자자에게 투자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문제는 해당 상품이 연 4% 안팎의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은행고객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신한은행에서 2700억 원, 경남은행에서 200억 원 등 총 3200억 원가량 판매됐다는 것이다.

더욱이 문제 소지가 있는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팔지 않았다고 밝혀온 신한은행이 해당 상품을 판매사들 중 가장 늦은 시점인 지난 4월부터 팔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신한은행이 펀드의 안전성을 검증하지 않은채 수수료 챙기기에 급급해 판매에만 열을 올리다가 문제가 되자 쉬쉬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업계에서는 1400억 원어치가 판매된 라임의 코스닥벤처투자펀드들까지 환매가 중단될 경우 이번 피해 규모가 5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처럼 상황을 코앞에 둔 펀드 자금을 부실펀드에 유용한 데는 특정 수익자 환매자금을 빼주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현, 이하 금감원)은 삼일회계법인에 라임감사를 진행 중에 있다. 실사 결과는 이번 달 말, 혹은 다음 달 초에 발표될 예정이다.

금감원은 실사결과와 상관없이 라임자산운용의 불완전 판매의혹 등이 제기된 데에 추가 검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와 함께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를 판매한 주요 은행들에 대한 검사도 불가피해 보인다. 

금감원은 이번 사태의 핵심인물인 라임자산운용 최고운용책임자 이종필 부사장을 검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다. 그는 검찰이 횡령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지난해 11월 잠적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