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유학생 대거 입국시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각 대학 개강 늦춘다.
중국인 유학생 대거 입국시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각 대학 개강 늦춘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0.02.0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개강 일주일 연기 … 26일 졸업식 간소화
교육부, 5일 오후 대학들에 개강 연기 권고
(사진출처=픽사베이)
(사진출처=픽사베이)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이 확산됨에 따라 주요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하기로 했다. 정부가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하는 건 사상 처음이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대학 총장 20명 및 5개 관계 부처(교육부, 보건복지부, 법무부, 외교부, 행정안전부)가 참석한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3월 대학 개강 시기에 다수의 중국 체류 학생들이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어, 효율적이고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관계 부처-대학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유학생이 많은 경희대, 고려대, 단국대, 성균관대, 우송대, 이화여대, 한양대 등 20교 대학의 총장들이 참여하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의 애로사항과 대학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전달했다.

교육부는 대학에 4주 이내 개강연기를 권고했고, 수업감축, 수업 이수시간 준수, 원격수업 확대, 신·편입학 휴학 등에 대한 탄력적인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제공하기로 했다.

더불어 졸업식, 오리엔테이션(OT) 등 집단 행사는 가급적 실시를 자제, 연기 또는 철회할 것을 재차 당부하며, 국제관, 기숙사, 도서관, 학생회관 등 학내 다중 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 등 철저한 관리 조치를 주문했다.

한편, 방역물품, 열감지카메라, 손 소독제 구입비 등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추가로 소요되는 비용에 대해서는 재정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그리고,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중국에서 입국하는 학생들을 입국 단계부터 철저히 관리하고, 입국 이후 14일간은 수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증상 발현시 즉시 보건당국과 연계되도록 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과 관계 부처가 더욱 긴밀히 협조하여 지금의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방안을 함께 강구하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최근의 긴급한 상황이 무사히 지나갈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학교는 3월 개강을 최소 일주일간 늦추기로 결정했다. 개강 시기는 각 단과대와 대학원별로 학사 일정과 여건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는데, 다음주 12일 열리는 학사운영위원회에서 일정을 최종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이달 26일 열리는 졸업식도 참석인원과 행사 규모를 축소하기로 방침을 확정했다.

구체적인 방법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각 단과대별 학생 대표 등 소수의 인원만 참석하고, 외부인사 초청을 생략하는 등 규모와 절차 모두를 축소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전체 졸업날 전 오전에 열리는 각 단과대별 학부 졸업식도 이미 상당 수 학과가 취소했다.

현재 경희대와 서강대·광운대·중앙대 등이 개강을 1~2주 연기하기로 결정했고, 건국대와 국민대·동국대·세종대·서울시립대·연세대·한양대·홍익대 등은 개강 연기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