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여행은 어떡하죠?” 취소 수수료에 우는 여행예약자들
“동남아여행은 어떡하죠?” 취소 수수료에 우는 여행예약자들
  • 이의정 기자
  • 승인 2020.02.0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료 취소 요구에 여행사 난색 “항공사, 호텔 연계업체 환불안되면 취소 수수료 면제 못해”
여행업계, “정부의 취소 수수료에 대한 공식적 입장과 지원 필요”
(사진출처=청와대 청원 갈무리)
(사진출처=청와대 청원 갈무리)

청원인 A씨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신종 코로나) 감염증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베트남여행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문제는 취소 수수료였다.

해당 여행사에서는 중국, 대만, 홍콩만 100% 환불이 가능하고 베트남과 같은 동남아시아는 30% 밖에 환불이 안된다고 통보했다.

A씨는 “신종 코로나는 세계적으로 심각한 재해인데 항공사와 여행사는 이걸 기회로 취소수수료를 챙기고 있다”며 “불가항력적으로 취소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여행사의 수수료 챙기기는 소비자에게 두 번 피해를 입히는 것이다”라고 호소했다.

최근 A씨뿐만 아니라 청와대 청원에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여행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 달라는 요청이 증가하고 있다.

5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국내 여행사들의 중국 상품 취소율은 90%를 넘어섰다.

지난 2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전역의 여행경보를 ‘철수 권고’로 상향 발령하고, 관광 목적의 중국 방문도 금지할 것이라고 밝히며 사실상 중국 여행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여행사들은 중국 여행 취소수수료를 면제하고 전액 환불을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중국 외 지역으로 떠나는 여행객들의 환불 요청 건이다. 중국과 가까운 동남아시아 등 인접 국가 및 중국 관광객이 많은 유럽 국가 등의 여행상품을 전면 환불해달라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어 고객과 여행사간의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소비자의 항의가 거세지자 일부 여행업체에서는 무료로 취소해주는 경우도 등장하고 있다. 다낭 여행정보 커뮤니티인 ‘다마싸’는 지난달 29일 다마싸를 통해 호텔과 현지 투어 등을 예약한 고객들에게 취소 수수료를 받지 않겠다고 공지했다. 취소가 가능한 호텔 예약에 한해 취소 수수료를 일시적으로 받지 않고 전액 환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다수 여행사들은 난처한 입장이다. 자체 패키지여행 상품은 몰라도 항공권이나 호텔의 경우 여행사가 계약을 중개하는 것이기 때문에 해당 업체들이 환불을 해주지 않으면 여행사가 취소수수료를 면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정부에서 중국 방문을 금지했기 때문에 여행 취소수수료를 면제할 수 있는 근거가 있지만 동남아시아 및 그 외 나라들의 경우 명확한 취소 근거가 없다”며 “고객들이 취소수수료를 여행사가 가져간다고 오해하고 있어 갈등이 더 크다”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에 따라 여행업계들은 앞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 정부가 관광 관련 17개 업종을 대상으로 720억 원 규모의 특별 융자 등을 실시한 것 처럼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과 지원책을 요청하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이의정 기자

 


 


관련기사